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MP그룹 "경영정상화 효과…155억 순익 흑전, 영업손실 43% 줄어"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8 11: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해 신임 경영진을 구성한 MP그룹 (899원 상승1 -0.1%)이 올해 1분기 155억 원의 당기순익으로 흑자 전환됐다. 영업손실은 전년 동기대비 43% 줄어 경영정상화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MP그룹의 1분기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별도 기준 매출액 88억원, 155억원의 당기순익으로 흑자 전환됐다. 영업손실은 10억 원 가량으로 전년동기 19억원 보다 43%가량 손실폭을 줄였다.

회사 관계자는 "비효율적인 프로모션 행사축소와 효율성 낮은 직영매장 폐점에 따라 올해 1분기 매출이 전년보다 줄어든 반면 판관비 절감 노력으로 영업손실이 축소됐다"며 "155억 원 규모의 당기순익은 자회사 MP한강 매각에 따른 영업외 수익이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신임 경영진 영입을 통해 경영정상화를 시작한 MP그룹은 최근 교촌에프엔비 본부장을 지낸 이종영씨를 신임 대표이사로 영입했다. 지난 4월에는 연매출 726억원 규모의 돈육 가공업체 대산포크를 인수해 사업다각화를 꾀하고 있다. 대산포크 합병이 마무리되면 MP그룹의 연간 매출은 1500억 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먼저 MP그룹의 핵심인 피자사업 부문은 빠르게 체질개선을 통해 연내 50개이상 배달전문 매장 오픈을 통해 공백상권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그리고, 새로 인수한 대산포크의 경쟁력을 기반으로 돼지고기전문 브랜드 런칭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해외사업의 경험을 바탕으로 기존 중국 100여개의 매장을 기반으로 포스트 코로나 이후 해외사업 확장에 나설 예정이다.

MP그룹은 지난 2월 보유중이었던 자회사 MP한강 지분 27.5%를 295억 원에 매각해 경영 정상화를 위한 실탄을 마련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만전자' 되자 또 파운드리 분사설...삼성 반도체의 고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