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진애 "윤석열, 제2의 황교안 소리 안 듣게 공부 중이겠지만 글쎄"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8 13: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진애 열린민주당 전 의원 /사진제공=뉴스1
김진애 열린민주당 전 의원 /사진제공=뉴스1
김진애 열린민주당 전 의원은 5·18 광주 민주화운동 41주기인 18일 검찰 출신 야당 대선 주자들이 5·18 진실규명에 훼방을 놨다며 직격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5·18에 대해 검찰은 어떤 짓을 해왔고 5·18 진실규명에 대해 국민의힘은 어떤 훼방을 해왔는데,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넣을 의지가 있겠는가"라고 썼다.

아울러 그는 "같은 검사 출신인데 민주진영과 보수진영의 검사들 성향은 왜 다를까"라며 "국민의힘 검사들은 권력 지향에, 시끄럽고, 상투적 논리에, 흥신소 노릇 하기 좋아하고, 휘두르기 좋아하고, 공작에 능숙하고, 근거 없는 폭로 좋아하고, 막말 즐기고, 태극기부대를 좋아한다. 물론 보수언론과의 카르텔을 엄청 즐기고 커넥션 능하다"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김 전 의원은 "국민의힘 언저리 '대권 3인방'이 검사 출신이라는 게 참으로 비극"이라며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검사를 관둔 지 꽤 오래라 그나마 폭이 넓어진 듯하지만, 황교안 미래통합당 전 대표는 검찰 티를 대체 못 벗거니와 세계관이 옹색하기 짝이 없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제2의 황교안' 소리 듣지 않으려고 열심히 공부 중이겠지만, 글쎄"라고 평가절하했다.

또 그는 "손에 피를 묻히는 일을 하던 사람(윤 전 총장)이 곧바로 최고 권력을 갖게 되는 건 군인들이 쿠데타로 정권을 잡는 것과 다를 바가 없다"고 한 정규재 자유민주당 전 부산시장 후보의 말을 인용하며 "검찰의 속성을 잘 파악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성정, 이스타항공 인수 유력…추가 베팅 우선매수권 행사할 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