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창원 의창구·성산구 행정구역 조정 탄력

머니투데이
  • 창원=노수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8 13: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주민 여론조사 후 결과 대로 조례안 처리

허성무 창원시장./사진제공=창원시
허성무 창원시장./사진제공=창원시
창원시는 의창구와 성산구 행정구역 조정과 관련 주민 여론조사를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의창구와 성산구 행정구역은 1991년 국회의원 선거 시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획정된 선거구를 기반으로 행정구역이 설정된 이후 주민들의 실생활과 맞지않다는 비판이 뒤따랐으나 30년 동안 그대로 두고 있다.

시는 지난해 8월 허성무 시장이 의창구·성산구의 불합리한 행정구역의 개선을 주문한 이후 국회의원, 도·시의원 의견 수렴을 거쳐 올해 1월 조정 대상지역 주민여론 조사를 진행해 83.4%의 찬성의견을 확인했다.

이후 행정구역 조정안은 입법예고를 거쳐 지난 4월 제103회 창원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에 상정했으나 기획행정위원회가 조례 심의과정에서 보류 결정함으로써 잠시 추진력을 잃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 6일 창원시 기획행정위원회 백태현 위원장이 위원회 간담회를 열고 시민의 뜻을 따르기로 뜻을 모았고 시의회 차원에서 주민 여론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시는 시의회의 요청을 받아들여 오는 25일까지 여론조사한 후 내용을 의회에 통보하며 시의회는 결과를 바탕으로 제104회 창원시의회 임시회에서 행정구역 조례안을 처리하기로 했다.

허성무 시장은 "시민의 뜻을 우선하겠다는 시의회의 판단을 존중한다"라며 "의창구·성산구 행정구역 조정을 통해 30년 동안 이어졌던 시민 불편을 해소하고 창원특례시 출범을 위한 탄탄한 기초를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조용히! 말 그만 하세요!"...심판이 겨우 말린 삼성 vs 공정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