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창원시 의창·성산구 불합리한 행정구역 조정 30년만에 이뤄질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8 13: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3~25일까지 여론조사…행정구역 조례안 처리 반영

창원시는 의창구와 성산구 행정구역 조정을 위한 주민 여론조사를 실시하겠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은 허성무 창원시장 (창원시 제공) © 뉴스1 김다솜 기자
창원시는 의창구와 성산구 행정구역 조정을 위한 주민 여론조사를 실시하겠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은 허성무 창원시장 (창원시 제공) © 뉴스1 김다솜 기자
(경남=뉴스1) 김다솜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의창구와 성산구의 불합리한 행정구역 조정을 위해 주민 여론조사를 추진하겠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4월 창원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행정구역 조정안을 상정하면서 창원시에 여론조사를 요청했다.

이에 따라 창원시는 13일~25일까지 여론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 결과에 따라 제104회 창원시의회 임시회에서 행정구역 조례안 처리가 이뤄질 전망이다.

한편 의창구와 성산구는 실제 생활권과 행정구역의 불일치 문제,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른 구역 설정 등의 지적을 받아왔다.

두 곳은 모두 인접 지역이지만 성산구 반송동만 의창구 지역 내에 포함돼 있다. 지리적으로 의창구 지역이 성산구 반송동의 사면을 둘러싼 형국을 보인다. 해당 행정구역이 1991년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정해졌다는 비판도 나왔다.

그간 여러 차례 행정구역 조정 시도가 있었으나 무산된 바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의창구와 성산구 행정구역 조정을 통해 30년 동안 이어졌던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창원특례시 출범을 위한 기초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 대신 삼전 샀는데…8만원도 위태, 속타는 개미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