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부산 찾은 쿠팡 택배노동자 故 장덕준씨 유족…"과로사 대책 마련하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8 14: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3일부터 대구·부산·인천 등 전국 순회 투쟁

지난해 10월 과로사로 숨진 택배 노동자 고(故) 장덕준씨의 아버지 장광씨와 어머니 박미숙씨가 18일 부산고용노동청 앞에서 전국 순회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2021.5.18 /© 뉴스1 노경민 기자
지난해 10월 과로사로 숨진 택배 노동자 고(故) 장덕준씨의 아버지 장광씨와 어머니 박미숙씨가 18일 부산고용노동청 앞에서 전국 순회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2021.5.18 /© 뉴스1 노경민 기자
(부산=뉴스1) 노경민 기자 = 지난해 과로사로 숨진 택배 노동자 고(故) 장덕준씨 유족들이 최근 전국 순회 투쟁에 나선 가운데, 두번째 방문지인 부산을 찾아 쿠팡을 향해 규탄을 이어갔다.

택배과로사대책위원회는 18일 부산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쿠팡은 즉시 유족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국회 산재청문회를 앞두고 유족과의 접촉을 시도하며 물타기를 하더니 청문회가 끝나자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유족에게는 진심어린 사과도, 재발방지 대책도 내놓고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장씨는 지난해 10월12일 쿠팡 칠곡 물류센터에서 야간 근무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뒤 숨졌다.

근로복지공단은 지난 2월 장씨의 죽음을 업무상 질병으로 인한 산업재해로 인정했다.

장씨 어머니 박미숙씨는 "지난 7개월 동안 무대응으로 일관해 온 쿠팡 때문에 고통 속에서 보내왔다"며 "사람의 생명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 안전한 노동 환경을 위해 더 많은 사람들이 희생돼야만 하는가"라고 호소했다.

대책위와 유족들은 쿠팡이 과로사 재발 방지 대책을 내놓을 때까지 장기 투쟁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들은 "쿠팡은 일용직 중심의 고용을 정규직 중심으로 바꿔야 한다"며 "야간 노동을 최소화하고, 야간 노동 시에도 충분한 휴식시간과 공간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를 향해선 "쿠팡을 상대로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하고, 법을 우회하는 쿠팡의 사업 확장에 대해서도 철저히 규제하고 관리 감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대책위와 유족들은 지난 13일 대구지역을 시작으로 경남, 광주, 경기, 인천을 거쳐 6월 17일 서울 쿠팡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 대신 삼전 샀는데…8만원도 위태, 속타는 개미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