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中 지난달 대북 수출, 2020년 7월 이후 최대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8 14: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북한 조선인민혁명군 창건일인 25일 오후 경기 파주 장산전망대에서 바라본 북녘이 흐릿하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 속에 중국이 의료 전문가들을 포함한 대표단을 북에 파견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이날 보도하기도 했다. 2020.4.2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북한 조선인민혁명군 창건일인 25일 오후 경기 파주 장산전망대에서 바라본 북녘이 흐릿하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 속에 중국이 의료 전문가들을 포함한 대표단을 북에 파견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이날 보도하기도 했다. 2020.4.2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중국의 지난 4월 대북 수출이 지난해 7월 이후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18일 중국 해관총서(세관)에 따르면 중국의 지난달 대북 수출액은 2875만1000달러(352억원)증가했다. 이는 지난 3개월간의 두배가 넘는 수치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국경제한을 완화하는 신호로 보인다.

세관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월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82.4% 줄었지만, 지난해 7월 6546만5000달러의 상품이 수출된 이후 가장 높았다.

중국은 지난해 4월 84만8000달러의 북한 물품을 수입했다. 3월에는 130만8000달러의 물품을 수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하루만에 또 최고치…"호텔·음식료 등 내수주 주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