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부안 '새만금잼버리팀' 여자바둑리그 출전…5개월 대장정 돌입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8 14: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3일 '섬섬여수'팀과 첫 경기, 전국 8팀과 14라운드 풀리그

전북 부안군청 여자프로바둑팀인 '부안 새만금잼버리팀'이 '2021 NH 농협은행배 한국여자바둑리그'에 참가해 우승을 목표로 5개월간의 대장정을 시작했다.  2021 한국여자바둑리그 개막식.© 뉴스1
전북 부안군청 여자프로바둑팀인 '부안 새만금잼버리팀'이 '2021 NH 농협은행배 한국여자바둑리그'에 참가해 우승을 목표로 5개월간의 대장정을 시작했다. 2021 한국여자바둑리그 개막식.© 뉴스1
(부안=뉴스1) 박제철 기자 = 전북 부안군청 여자프로바둑팀인 '부안 새만금잼버리팀'이 '2021 NH 농협은행배 한국여자바둑리그'에 참가해 우승을 목표로 5개월간의 대장정을 시작했다.

18일 부안군에 따르면 올해 한국여자바둑리그는 부안 새만금잼버리팀을 비롯해 '섬섬여수', '순천만국가정원', '보령머드', '서귀포 칠십리', '서울 부광약품', '포항 포스코케미칼', '삼척해상 케이블카' 등 전국 8개 팀이 참가해 5개월간 '반상의 대결'을 펼친다.

부안 새만금잼버리팀은 2015년에 창단했으며 그간 부안곰소소금팀이라는 이름으로 참가하다가 올해부터 2023새만금 세계잼버리 성공을 위해 팀명을 새롭게 바꿔 출전했다.

김효정 감독과 김다영(4단), 이도현(2단), 강지수(2단), 차주혜(1단) 선수로 구성된 새만금잼버리팀은 2019년 우승, 2020년 준우승에 이어 올해는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새만금잼버리팀 선수단은 천혜의 명소 부안과 이곳에서 펼쳐지는 2023새만금잼버리 홍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한국기원이 주최하고 NH농협은행이 후원하는 이번 대회는 우승 5500만원, 준우승 3500만원, 3위 2500만원, 4위 1500만원 등 총 상금 1억3500만원이 주어진다.

한편, 부안군은 ‘한국 바둑의 개척자’ 고 조남철 9단의 고향으로 여류기성전을 후원했고, ‘조남철 기념관’을 조성하는 등 바둑과 인연이 깊은 지역이다.

부안군 관계자는 “새만금잼버리팀의 열정과 노력으로 부안의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며 “올해도 부안군민의 뜻을 모아 좋은 성적을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새만금잼버리팀은 이달 23일 오후 6시30분 '섬섬여수'팀과 1라운드를 시작으로 총 14라운드 풀리그를 펼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든 '땡큐'의 이면…"잘못하면 日처럼" 경고등 켜진 삼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