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경남서 영국·인도 변이 26명 추가 확인…변이 확진자 누적 53명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8 15: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천의 유흥업소·복지센터·단란주점서 16명 집중

자료사진. © News1 윤일지 기자
자료사진. © News1 윤일지 기자
(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경남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변이바이러스 확진자가 26명 추가로 확인됐다.

경남도는 지난 11일 이후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유전자 분석 결과, 지역감염 사례 25명, 해외입국 사례 1명 등 총 26명에게서 변이바이러스를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천 유흥업소 관련 11명, 사천 복지센터 관련 3명, 사천 단란주점 관련 2명, 진주 소재 교회 관련 1명, 기타 개별사례 7명과 타지역 관련 1명에게서 영국 변이 바이러스가 나타났다.

해외 입국자 1명은 인도 변이바이러스다.

이로써 현재까지 확인된 도내 변이바이러스 감염자는 해외입국 7명, 지역감염 46명으로 누적 53명이다.

도 방역당국에서는 변이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해외유입 확진자의 경우, 모두 1인실로 별도 격리조치 하고 있다.

변이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된 확진자의 접촉자는 자가격리 해제 전 격리해제 전 검사를 의무적으로 실시하고, 능동 감시자의 경우에도 능동감시 종료 전 검사를 강력 권고하고 있다.

또 자가격리자의 수칙 준수 여부 불시점검을 강화하고, 역학조사 시 광범위한 접촉자 설정, 변이 의심 사례 발생 시 즉각 검사 요청 등 추가 전파 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