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重 협력사, 고동노동부 작업중지 해제 촉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8 15: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근로자 추락사 고소작업 일주일째 중단…협력사 피해 눈덩이

8일 현대중공업 근로자 추락사고 현장(현대중공업 노동조합 제공) © 뉴스1
8일 현대중공업 근로자 추락사고 현장(현대중공업 노동조합 제공) © 뉴스1
(울산=뉴스1) 김기열 기자 = 현대중공업 사내 협력회사들이 근로자 사망사고로 작업이 중지돤 현대중공업의 정상가동을 호소했다.

현대중공업 150여개 사내협력사의 대표는 18일 오후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을 찾아 작업중지 해제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제출하며 이 같이 촉구했다.

지난 8일 근로자 사망사고가 발생한 현대중공업은 이틀 뒤인 10일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으로부터 사고가 발생한 9도크를 포함 5개 도크에서 건조 중인 선박 내 고소작업에 대한 작업중지 처분을 받았다.

당시 9도크 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40대 협력사 근로자가 10여미터 아래로 추락해 숨졌으며, 이 사고로 울산지청은 작업중지 명령과 함께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현재 5개 도크에서 건조 중인 선박 내 작업 대부분이 고소작업에 해당해 사실상 5개 도크 모두 일주일째 가동이 중지된 상태다.

이로 인해 다른 협력사들의 작업까지 모두 중단돼 매출 손실에 따른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협력사들은 "작업중지로 사내협력사 직원 7300여명이 일손을 놓고 있으며, 업체당 평균 하루 1500여만원씩 총 13억2000만원의 막대한 매출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며 "10여년간의 조선업 불황으로 경영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작업중지로 인한 손실이 더해져 대부분이 존폐 위기에 처해 있다"고 피해를 호소했다.

이어 "과거 작업중지 기간에 타 지역 및 타 업종으로의 기술인력 이탈이 평소보다 50%나 증가했었다" "장기간의 조선업 불황으로 신규 인력 유입이 최악의 상태인 가운데 이탈이 가속화되는 이중고를 겪으면서 지역 조선산업 기반이 무너질 수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협력사들은 원청사인 현대중과 특별안전교육 및 안전점검 등을 통해 안전상 미비한 점 보완과 사고재발 방지 협조 등을 울산지청에 약속하며 작업중지 해제를 강력히 요청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