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日도쿄 의사단체, 스가에 서한 "도쿄올림픽 취소해야"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8 16: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도쿄올림픽 개최를 100여일 앞두고 있는 13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에 설치된 오륜마크 앞을 한 시민이 지나고 있다. 2021.4.13/사진=뉴스1
도쿄올림픽 개최를 100여일 앞두고 있는 13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에 설치된 오륜마크 앞을 한 시민이 지나고 있다. 2021.4.13/사진=뉴스1
6000명이 넘는 회원을 가진 일본 도쿄의 한 의사 단체가 오는 7월 23일 개막을 앞둔 도쿄올림픽을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도쿄보험의협회는 지난 14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에게 서한을 보내 "코로나19로 병원은 이미 일이 많고 여유가 없다"며 "올림픽 개최가 어려운 상황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납득시켜 취소 결정을 받아낼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세 번째 긴급사태 발령에도 일본의 확산세는 꺾이지 않고 있다. NHK방송에 따르면 지난 10~16일 일본의 평균 일일 확진자 수는 6000명대 수준이었다. 8000명대에 육박했던 지난 1월보단 적지만 여전히 심각한 상황으로, 중증환자 수마저 나날이 늘어 의료진의 우려가 깊다.

도쿄보험의협회는 병원이 포화 상태에 이르렀고 여름이 다가올수록 열사병으로 병원을 찾는 이들까지 늘어난다면서 "피폐해진 의료진이 감당하기 힘들다"고 토로했다. 또 의료진이 올림픽에 차출돼 사망자가 증가한다면 "중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도 스가 총리에 경고했다.

이어 "여전히 많은 국가가 코로나19로 고통을 받고 있다. 인류가 코로나19를 이겨낸 상태가 아니다. 이럴 때 과연 올림픽을 열어도 되는지 근본적인 윤리의 문제도 남아 있다"고 도쿄의사협회는 설명하면서 "지금 가장 우선시해야 하는 것은 코로나19와의 투쟁"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스가 총리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면서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회를 실현하는 건 가능하다"고 말하며 올림픽을 강행하고 있다.

싸늘한 여론에도 일본이 올림픽을 포기하지 않는 데엔 여러 현실적인 이유가 거론된다. 우선 배상금 문제가 크다. IOC는 미국 NBC방송과 2014년 동계올림픽부터 2032년 하계올림픽까지 120억3000만달러(약 13조6000억원) 규모 중계권 계약을 맺은 상태다. 이중 이번 올림픽 중계권료만 14억5000만달러(약 1조6000억원)로 올림픽이 일본에 의해 엎어질 경우 일본이 IOC로부터 손해 배상 소송을 당할 가능성이 높다. 더욱이 일본도 올림픽을 위해 들인 돈이 많다. 일본은 지금까지 인프라 건설을 위해 1조6440억엔(약 17조원)을 썼는데 중단시 이를 모두 날리게 된다.

정치적인 이유도 있다. 일본은 올림픽을 2011년 대지진으로 인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 등을 이겨낸 '부흥'의 행사로 여긴다. 이 때문에 성화 봉송 릴레이는 후쿠시마에서 출발했고 첫 경기도 후쿠시마에서 열린다. 이런 상징성으로 인해 대회가 취소될 경우 보이지 않는 손실이 발생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또 사상 최고치…"기술주·성장주 당분간 강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