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 21일 발표…재연장 '유력'

머니투데이
  • 박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9 06: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4월 초부터 일 확진자수 400~700명대 등락 거듭…전날 접종완료자 100만명 돌파

지난 18일 대구 달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외국인 근로자와 이슬람 신도 등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사진제공=뉴스1
지난 18일 대구 달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외국인 근로자와 이슬람 신도 등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사진제공=뉴스1
정부가 오는 24일부터 3주간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오는 21일(금요일) 발표한다. 지난 2일 시작한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는 오는 23일 자정까지 유지된다.

정부는 앞서 현행 거리두기 단계 및 방역 조치를 연장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기한을 2주에서 3주로 늘렸다. 오는 21일 발표되는 이번 조정안도 5월 24일~6월 13일까지 3주간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오는 6월까지 1300만명에 대한 코로나19(COVID-19) 백신 접종을 마치고 7월부터 거리두기 개편안을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지난 4월 초부터 한 달여간 400~700명대를 유지하고 있어 이번에도 현행 거리두기 단계와 5인이상 모임금지 조치 등이 재차 연장될 가능성이 크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전날 출입기자단과의 백브리핑을 통해 "잠정적으로 금요일(21일)에 발표하는 것을 목표로 다음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조정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지난 18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528명으로 주말 영향이 뒤늦게 나타나며 일주일만에 500명대를 기록했다. 수도권 지역 발생은 319명(서울 169명, 경기 134명, 인천 16명)으로 전체의 63%를 차지했다.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는 5월 5일부터 18일까지(2주간) '676→574→525→701→564→463→511→635→715→747→681→610→619→528명'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 추이는 '650→562→509→672→522→436→483→613→692→729→661→572→597→506명'을 기록했다.

이번주는 주말효과에도 불과하고 사흘 연속 600명대를 기록했으나 월요일인 전날은 뒤늦게 주말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통상적으로 주말 검사건수 감소 영향은 월요일, 화요일까지 이어진 뒤 수요일부터 다시 상승하는 흐름을 보인다.
지난 17일 서울 용산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센터에서 백신 접종을 마친 시민들이 이상반응 관찰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사진제공=뉴스1
지난 17일 서울 용산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센터에서 백신 접종을 마친 시민들이 이상반응 관찰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사진제공=뉴스1


접종완료자 100만명 돌파…70~74세 사전예약률 60.9%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18일 0시 기준 2차까지 접종을 완료한 사람이 100만명을 넘어 103만9642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2차 접종자는 9만8948명으로, 인구 대비 2차 접종까지 마친 비율은 2%다.

누적 1차 접종자 수는 374만5934명이다. 60세 이상 어르신 등을 대상으로 6월 3일까지 진행되는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은 지난 17일까지 총 429만6412명이 예약을 마쳤다.

오는 27일부터 전국의 위탁의료기관을 통해 접종이 시작되는 70~74세와 65~69세는 각각 129만7474명(예약률 60.9%), 158만5120명(예약률 52.7%)이 사전예약을 완료했다. 6월 7일부터 접종이 시작되는 60~64세는 141만3818명(예약률 35.6%)이 예약을 완료했다.

예방접종 사전예약은 6월 3일까지 계속되며, 자녀 등 보호자가 대신해서 예약할 수 있으므로 온라인(//ncvr.kdca.go.kr)을 통해 24시간 예약할 수 있다.

60세 이상은 코로나19 전체 환자 발생의 26.9% 수준이나 사망자는 95%를 상회하며 감염될 경우 100명 중 5명은 사망에 이를 정도로 치명률(5.2%)이 높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우리의 상황이 다른 아시아 국가들에 비해서 환자가 그렇게 급증하고 있는 그런 상황은 아니지만, 전국의 다중이용시설과 종교시설, 사업장 등에서 집단감염이 계속되면서 연일 500~600명대의 발생이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사회 구성원들이 충분한 예방접종을 통해서 집단면역이 형성될 때까지는 마스크 착용 그리고 충분한 환기,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에 즉시 검사를 받는 그런 기본을 지키는 일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쿠팡 덕평물류센터 참사, 'ESG 평가' 경고했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