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재명 “시민군에 건넨 주먹밥 죽음 각오 연대하겠다는 애끓는 증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8 19: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수많은 주권자 피 먹고 자란 5·18 정신, 수십 년 시간·세대 넘어 이어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일 광주 오월밥집에서 식사한 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광주시민들이 시민군에게 건넨 울퉁불퉁한 주먹밥은 외부와 단절되어 죽음을 각오하고라도 서로 연대하겠다는 애끊는 증표였을 것"이라고 말했다.(이재명 지사 인스타그램 사진 캡쳐)©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일 광주 오월밥집에서 식사한 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광주시민들이 시민군에게 건넨 울퉁불퉁한 주먹밥은 외부와 단절되어 죽음을 각오하고라도 서로 연대하겠다는 애끊는 증표였을 것"이라고 말했다.(이재명 지사 인스타그램 사진 캡쳐)© 뉴스1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일 "광주시민들이 시민군에게 건넨 울퉁불퉁한 주먹밥은 외부와 단절되어 죽음을 각오하고라도 서로 연대하겠다는 애끓는 증표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광주 오월밥집에서 애틋한 한 끼를 먹었다. '평범한' 백반 한상으로도 타지 사람들을 놀라게 하는 곳이지만 조금 특별한 사연이 있는 밥집"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외지 사람들을 따뜻한 밥과 술로 맞이하는 사랑방. 민주화운동을 이끌었던 시민들이 십시일반 하여 만든 곳. 시작은 74년 전남대 민청학련 사건으로 옥고를 치른 활동가들이 주축이 되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또 "외지에서 온 이들을 향한 환대가 각별하다. 그 환대가 감사하면서도 한켠으로 먹먹하다"며 "지금의 미얀마가 그렇듯 40년 전 5월 광주도 그랬겠다. 광주시민들이 시민군에게 건넨 울퉁불퉁한 주먹밥은 외부와 단절되어 죽음을 각오하고라도 서로 연대하겠다는 애끊는 증표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오는 길에 만난 서울에서 참배하러 온 청년들이 반갑다. 수많은 주권자의 피를 먹고 자란 5·18 정신, 민주주의의 정신은 수십 년의 시간과 세대를 넘어 이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자 망해도 3대 간다"...일본이 수출 못해도 흑자인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