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수진 "연봉 6억 자산관리사 출신…부자 되는 게 서울대 입학보다 쉬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8 23: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온앤오프' 18일 방송

tvN '온앤오프' 캡처 © 뉴스1
tvN '온앤오프'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부자 언니'라 불리는 경제 인플루언서 유수진이 '온앤오프'에 출연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온앤오프'에서 유수진은 부자 되는 비법을 언급하며 이목을 끌었다.

이날 유수진은 "연봉이 6억이었다던데"라는 질문을 받고 "은퇴 전 자산관리사였다. 일 잘하면 그만큼 더 받았다. 입사 첫해 연봉 1억 넘기고, 4년차에 6억 받았다. 그걸 13년 하고 그만뒀다"라고 솔직히 밝혔다.

특히 유수진은 "어떻게 하면 부자가 되냐"라는 물음에 "부자가 되는 비법은 공식처럼 존재한다"라고 대답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유수진은 "부자 되는 게 서울대 가는 것보다 훨씬 쉽다"라면서 "일단 열심히 벌고 열심히 아껴서 종잣돈을 모아야 한다. 여기서부터는 불려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투자할 때는 이론적 공부와 내가 현장에서 직접 경험하는 공부가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유수진은 "내가 잘 알아야 쌀 때인지 비쌀 때인지 눈에 들어온다. 쌀 때 사서 비쌀 때 파는 걸 계속 반복해야 한다"라며 돈을 잘 굴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