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RE:TV] 유라, 걸스데이-연기 활동 비교…"카메라 시선 처리가 정반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9 05: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온앤오프' 18일 방송

tvN '온앤오프' 캡처 © 뉴스1
tvN '온앤오프'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걸스데이 출신 배우 유라가 '온앤오프'에 등장했다.

유라는 지난 18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온앤오프'에 출연, 걸그룹 시절과 현재 연기 활동을 비교해 눈길을 모았다.

이날 유라의 미술 작업실에는 절친한 배우 윤시윤이 깜짝 방문했다. 둘은 예능 '1박 2일'에서 처음 만나 친해지게 됐다고. 유라는 "윤시윤에게 연기 조언도 받고 그러다 보니까 굉장히 친해졌다"라고 밝혔다.

윤시윤은 작업실을 구경하더니 예쁘다고 감탄했다. 이어 "활동하는 것도 바쁠 텐데 언제 이런 걸 그린 거냐"라고 물었다. 유라는 "안 바빴는데. 작년에 너무 안 바빠서 열심히 그렸어"라고 솔직히 털어놔 웃음을 샀다.

이 가운데 윤시윤은 자신도 다른 분야에 도전하고 싶지만, 타인의 시선에 두려움을 느낀다고 고백했다. 이에 유라는 "난 그래도 자신감을 갖고 했던 것 같다. 열심히 하면 되지 않나 싶었다"라면서도 "난 연기가 그래. 내가 못하면 욕먹겠지, 그런 부담감이 느껴진다"라고 속내를 밝혔다.

유라는 과거 윤시윤 주연 드라마에 카메오로 출연했었다고. 윤시윤은 당시를 회상하며 "네가 평소 느낌처럼 촬영장에서 날 밝게 대할 줄 알았어. 근데 엄청 긴장한 거다. 뭔가 한 테이크 갈 때마다 압박이 느껴졌다"라고 기억을 더듬었다. "네가 항상 드라마 한다고 하면 그때 생각이 난다"라며 걱정하기도 했다. "아직 긴장이 돼?"라는 윤시윤의 물음에 유라는 "그래도 예전보다 괜찮아진 것 같다. 예전에는 얼굴이 새빨개졌다"라고 답했다.

특히 유라는 걸스데이 활동 시절과 연기자로 전향한 뒤 180도 달라진 점이 있다며 카메라 시선 처리를 언급했다. "가수들은 카메라에 빨간불 들어오면 그걸 찾아서 눈을 맞춘단 말이야. 근데 연기는 카메라가 없다고 생각해야 하니까 처음에는 그게 제일 어색했다"라고 솔직히 고백한 것.

그러면서 유라는 "그게 정반대라 당황했었다. 하지만 그것도 이제는 완전히 적응했지"라고 덧붙였다. 윤시윤은 "(연기) 잘하던데"라고 격려했고, 유라는 "많이 연습해야지"라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3300' 더 간다는 전문가들…곱버스 산 개미들 어쩌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