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형돈이와 대준이, 오늘 1년7개월만에 컴백…영어이름 잭&드미츄리로 활동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9 07: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폭소 예고

형돈이와대준이/데프콘 인스타그램© 뉴스1
형돈이와대준이/데프콘 인스타그램©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듀오 형돈이와 대준이가 1년7개월 만에 컴백, 웃음만발한 노래를 들려줄 계획이다.

형돈이와 대준이는 19일 오후 6시 곡 '부처님 오신 날에 만난 기독교 그녀'를 발표한다. 제목만으로 알 수 있듯 형돈이와대준이 특유의 코믹함이 드러난다.

형돈이(잭)와 대준이(드미츄리)는 이번에는 '잭&드미츄리'라는 영어 이름으로 활동한다. 데프콘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약속했던 해외 진출을 위해 처음으로 대중 앞에 각자의 영어 이름을 공개하고 이번 활동을 시작하려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데프콘이 공개한 잭&드미츄리 커버는 보기만 해도 웃음을 자아낸다. 정형돈은 정갈한 단발 헤어스타일을, 데프콘은 마치 1980년대 장발 헤어스타일을 선보였다. 두 사람은 통기타를 들고 아련한 눈빛을 보이며 복고 콘셉트를 소화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19년 10월 발표한 곡 '멈블' 이후 1년7개월만에 신곡을 발표하게 됐다. 두 사람은 '시대를 앞서간다'는 평가를 받으며 다양한 콘셉트의 곡을 선보인 바. 그 결과 지금까지 '올림픽대로' '안 좋을 때 들으면 더 안좋은 노래' '한 번도 안틀리고 누구도 부르기 어려운 노래' 등을 히트시키며 사랑받았다.

형돈이와 대준이는 19일 곡을 발표하고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등 음악 방송 프로그램에도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의 초격차에 삼성이 당하다"…'美日 밀월' TSMC의 역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