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목표는 머스크 해고"…'스탑일론' 하루만에 512% 폭등

머니투데이
  • 정인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9 09: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머스크=시세조작자' 비난 여론에… 스탑일론 개발자, 테슬라 지배주주 된 후 머스크 해고 계획 제시

Elon Musk founder, CEO, and chief engineer/designer of SpaceX speaks during a news conference after a Falcon 9 SpaceX rocket test flight to demonstrate the capsule's emergency escape system at the Kennedy Space Center in Cape Canaveral, Fla., Sunday, Jan. 19, 2020. (AP Photo/John Raoux)
Elon Musk founder, CEO, and chief engineer/designer of SpaceX speaks during a news conference after a Falcon 9 SpaceX rocket test flight to demonstrate the capsule's emergency escape system at the Kennedy Space Center in Cape Canaveral, Fla., Sunday, Jan. 19, 2020. (AP Photo/John Raoux)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에 대한 투자자들의 분노가 고조되면서 그의 해고를 목표로 한 코인까지 등장했다.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 힐 등에 따르면 머스크의 비트코인 주식 조작을 막기 위한 취지의 암호화폐 '스탑일론(STOPELON)'이 만들어졌다. 스탑일론은 머스크의 시장 영향력에 대한 투자자 반발을 상징한다.

개발자는 "일론 머스크는 트위터 계정을 통해 암호화폐 시장을 무책임하게 조작하는 것으로 악명이 높다"며 "스탑일론은 그가 사람들의 포트폴리오를 가지고 놀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탑일론'은 등장하자마자 급등했다. 미국 투자전문매체 벤징가는 스탑일론은 등장한 지 하루 만에 최고 512% 올랐다고 보도했다. 최저 개당 0.000001756달러에서 개당 최고 0.000010756달러까지 상승한 뒤 0.000006797달러로 조정됐다.

암호화폐 공식 웹사이트에선 "프로젝트는 시장 조작자를 파괴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조달된 자금으로 테슬라의 지배주주가 되고 CEO를 해고하는 데 사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머스크는 대표적인 암호화폐인 비트코인과 알트코인 중 하나인 도지코인의 가격상승을 이끌었다. 특히 스스로를 '도지파더(도지코인 파더)'라 지칭하며 패러디하는 등 꾸준히 언급했고, 이에 투자자 사이 암호화폐 선봉자로 여겨지기도 했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발언에 일관성을 잃고 오락가락하면서 시장을 움직이자 '시세조작자'란 비난을 받고 있다.

특히 비트코인은 '머스크 리스크'에 시달리며 빠르게 추락해왔다. 지난 18일 암호화폐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오전 8시10분께 비트코인은 5309만2000원에 거래됐다. 약 한달 전인 지난달 14일 사상 최고가(8148만원)와 비교하면 약 34.84% 급락한 가격이다.

머스크는 지난 12일(현지시간) 테슬라 차의 구매 결제 허용을 중단하겠다는 발언으로 시장 하락세를 이끌다. 테슬라 소유 비트코인을 매각할 수 있다고 시사하자 낙폭은 더 커졌다. 머스크는 한 트위터리안이 '비트코인 투자자들은 테슬라가 나머지 비트코인 보유분을 팔았다는 사실을 다음 분기에 알게 될 것'이라고 전망한 트윗에 "정말이다(Indeed)"라고 답을 달았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