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인영, 윌리엄에 귀여운 질투 "초코송이 머리는 내가 원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9 09: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인영(왼쪽) 윌리엄/ 사진=마리끌레르, 서인영 인스타그램 © 뉴스1
서인영(왼쪽) 윌리엄/ 사진=마리끌레르, 서인영 인스타그램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가수 서인영이 초코송이 머리 원조에 대해 언급했다.

서인영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초코송이 머리 원조는 아닌데, 이제는 윌리엄한테 밀렸고만"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시했다.

사진 속에는 과거 '초코송이 머리'를 했던 서인영이 화보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어진 사진 속에는 샘 해밍턴의 둘째 아들 윌리엄이 초코송이 머리를 하고 있는 모습이 있다.

비교된 헤어스타일이 꼭 닮아있어 눈길을 끈다.

한편 서인영은 최근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의 초격차에 삼성이 당하다"…'美日 밀월' TSMC의 역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