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어렵다던 보험업계 1분기 '역대급' 순익…전년比 164% 급증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26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료=금감원
자료=금감원
보험회사들이 올해 1분기 '역대급' 실적을 거뒀다. 생명보험사들은 금리·주가 상승 덕에, 손해보험사들은 코로나19(COVID-19) 장기화로 자동차보험 등 손해율이 개선되면서 순이익이 늘었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삼성전자 특별배당 효과도 누렸다.

2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체 보험사 당기순이익은 3조8720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4662억원) 대비 2조4058억원(164.1%) 급증했다. 생보사(2조5546억원)가 228.3%, 손보사(1조3174억원)는 91.5%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순이익이 늘었다.

생보사의 경우 금리와 주가 상승으로 보증준비금 전입액이 줄면서 보험영업손익이 개선됐다. 특히 업계 1위인 삼성생명은 8019억원 규모의 삼성전자 특별배당 효과를 봤다.

손보사는 코로나19로 야외활동과 병원 진료가 줄면서 자동차보험과 장기보험 손해율이 하락해 보험영업 적자폭이 7898억원 줄었다.

1분기 보험사들이 계약자들로부터 받은 보험료 총액(수입보험료)은 52조4921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3.6%(1조8034억원) 불어났다. 이중 생보사가 27조9681억원으로 4.5% 증가했다. 변액보험과 저축성보험, 보장성보험이 성장한 결과다. 손보사는 24조5240억원으로 2.5% 늘었다. 일반보험과 자동차보험, 장기보험이 고루 성장한 덕분이다.

보험사의 수익성을 내는 지표인 총자산이익률(ROA)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18%와 11.19%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71%P, 6.62%P 올랐다.

3월말 현재 총자산은 1314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월말보다 6조7000억원(0.5%) 감소했다. 보험료 수익 증가 등에도 불구하고, 금리상승에 따라 매도가능증권 평가이익이 11조원 가량 쪼그라든 영향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사 당기순이익이 보증준비금 감소와 삼성전자 특별배당, 코로나19에 따른 손해율 하락 등으로 크게 증가했지만, 이는 수익구조의 개선보다는 외부 요인과 일회성 이익에 기인한 측면이 크다"며 "저금리 상황으로 인한 이자수익 감소와 대면영업 위축 등으로 장기적으로 수익성 저하를 초래할 가능성이 상존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수익구조가 취약하거나 불건전 영업행위가 빈번한 보험회사를 중심으로 보험영업 실태와 리스크관리에 대한 상시감시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하루만에 또 최고치…"호텔·음식료 등 내수주 주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