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사면초가 스가…美 "여행금지" 이어 日신문 "올림픽 취소하자"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161
  • 2021.05.26 12: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AP=뉴시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AP=뉴시스
일본 내 코로나19(COVID-19) 상황이 나날이 악화되는 가운데 두 달도 안 남은 도쿄올림픽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미국이 일본에 대한 여행금지 권고를 내린 데다가 유력지인 아사히신문까지 사설에서 스가 요시히데 총리에게 올림픽 취소를 촉구했다.

아사히신문은 26일 "총리에게 도쿄올림픽 취소 결정을 촉구한다"는 제목의 사설을 싣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시민의 생명으로, 올림픽 때문에 위협받아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아사히는 현재 도쿄도 등에 발령된 긴급사태 선언 재연장은 피할 수 없는 일인 만큼 냉정한 시각으로 올 여름 올림픽 개최 중지를 결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각국 선수단 등 올림픽을 위해 준비해 온 사람들을 생각하면 개최 취소를 피하고 싶지만, 감염 상황이 안정된다는 보증이 없고 변이 바이러스 위험성도 커지고 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28일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다음달 20일까지 긴급사태 발령 시한을 연장할 것으로 전해졌다.

아사히는 "올림픽을 무관객으로 한다고 해도 9만명이 넘는 관계자가 입·출국하는 과정에서 세계에 바이러스가 다시 퍼지지 않는다고 장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스가 정권은 올림픽을 예정대로 치르겠다는 의지를 계속 보이고 있다. 같은 날 지지통신은 "미국이 일본에 대해 여행금지 권고를 내린 가운데 이같은 조치가 다른 나라로도 확산될까봐 일본 정부가 전전긍긍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으로의 여행금지 권고가 각국으로 확산하면 도쿄올림픽 취소론이 높아질 수 있다는 것이다.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에 따르면 미국 외에도 호주와 뉴질랜드, 베트남, 라오스 등이 일본에 대해 여행 금지 권고를 내린 상태다. 지지통신은 "일본에 여행 금지 권로를 내리는 나라가 더 많아지면, 스가 정권으로선 올림픽 취소 또는 연기 여론을 외면한다는 인상이 강해질 수밖에 없어 부담일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 국무부는 24일(현지시간) 일본에 대한 여행 경보를 기존의 3단계 '여행 재고'에서 4단계인 '여행 금지'로 끌어올렸다. 다만 올림픽 개최를 지원한다는 기존의 백악관 입장은 바뀌지 않았다며 선수단 파견을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규정 어기고 국정원 직원들 '관용헬기 시찰' 시켜준 해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