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최파타' 성시경다운 쿨한 입담 #다이어트 #댄스 #핑크 슈트(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26 12: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성시경© 뉴스1
성시경©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가수 성시경이 10년만에 발표한 정규 8집에 대해 쿨한 입담으로 웃음을 줬다.

성시경은 26일 오후 12시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성시경은 부쩍 살이 빠진 것에 대해 "술을 줄였다"고 말했다. 그는 "마치 인간이 샤워를 안하는 것과 같은 것"이라며 힘들었음을 밝혔다.

최화정은 "여자든 남자든 살을 빼면 아우라가 나온다"고 칭찬했다. 성시경은 청취자들을 향해 "저 예쁘죠?"라고 말하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성시경은 10년만에 정규 앨범을 발매한 것에 대해 "팬들에 빚을 갚은 기분"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성시경은 신곡 뮤직비디오가 33만뷰를 기록하고 있는 것에 대해 "그래도 내가 만든 라면 레시피 영상보다 적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최화정은 "성시경의 노래는 몇 곡을 들어도 질리지가 않는다"며 "질리지 않는다는 것이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이에 성시경은 "자극적이어도 좋으니, 한 철 확 대박났으면 좋겠다"며 "나도 2억뷰 해보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성시경은 또 타이틀 곡 '아이 러브 유'에서 춤을 춘 것에 대해 "한 두달 정도 연습을 했다"며 "내가 가장 하기 싫어하는 춤을 열심히 추면 애썼다는 것을 알아줄 것 같았다"고 밝혔다.

성시경은 뮤직비디오에서 핑크 슈트를 입은 것에 대해 "화면에는 예쁘게 나왔는데, 실제로 보면 제비같다"라며 "너무 세더라"라며 부끄러워하기도 했다.

성시경은 최근 시크함에서 다정해진 매력에 대해 "시크와 다정함, 세심하고 싸가지 없음이 동시에 다 있다"며 웃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 대신 삼전 샀는데…8만원도 위태, 속타는 개미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