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조기강판' 양현종-'3점홈런' 오타니, 엇갈린 한일 에이스 명암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26 12: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텍사스 양현종이 LA 에인절스를 상대로 최악투를 펼쳤다.© AFP=뉴스1
텍사스 양현종이 LA 에인절스를 상대로 최악투를 펼쳤다.© AFP=뉴스1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한일 에이스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과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의 명암이 엇갈렸다.

텍사스와 LA 에인절스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맞대결을 펼쳤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한일 투타 맞대결이 성사돼 관심을 모았다. 양현종이 텍사스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고, 오타니가 2번 타순에 배치되면서 시즌 2번째 맞대결이 펼쳐졌다.

양현종과 오타니는 1회 첫 대결을 펼쳤다. 선두 타자 저스틴 업튼에게 솔로 홈런을 얻어맞은 뒤 오타니를 맞이한 양현종은 제구에 어려움을 겪으며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줬다. 1루에 나간 오타니는 후속 타자 앤서니 렌던의 병살타 때 아웃돼 득점을 하지 못했다.

두 선수의 2번째 만남은 3회 이뤄졌다.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오타니를 맞이한 양현종은 1볼-2스트라이크 유리한 볼 카운트에서 4구째 떨어지는 슬라이더를 던져 오타니의 헛스윙 삼진을 이끌어냈다.

하지만 두 선수의 맞대결은 더 이상 이뤄지지 않았다. 양현종이 4회 어려움을 겪으면서 추가 실점했고, 조기 강판됐기 때문이다.

공교롭게도 양현종이 강판된 뒤 타석에 들어선 오타니는 바뀐 투수 브렛 데 제우스를 상대로 3점 홈런포를 쏘아올려 양현종의 실점을 7점으로 늘렸다.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  © AFP=뉴스1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 대신 삼전 샀는데…8만원도 위태, 속타는 개미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