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재준 고양시장 “기후위기 대응 핵심은 지방정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26 14: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P4G 부대행사 탄소중립 토론회 참석

26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2021 P4G 서울정상회의의 공식부대행사에 초청받아 연설중인 이재준 고양시장. (고양시청 제공) © 뉴스1
26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2021 P4G 서울정상회의의 공식부대행사에 초청받아 연설중인 이재준 고양시장. (고양시청 제공) © 뉴스1
(고양=뉴스1) 박대준 기자 = 이재준 고양시장이 2021 P4G 서울정상회의의 공식부대행사에 초청받아 “기후행동의 50~80%가 지역에서 수행되는 만큼 지방정부는 기후위기 대응의 핵심요소가 될 것”이라며 지방정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시장은 26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2021 P4G 서울정상회의’의 공식 부대행사에 초청받은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P4G’(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는 정부기관과 더불어 민간부문인 기업·시민사회 등이 파트너로 참여해 기후변화대응과 지속가능한 발전목표를 달성하려는 글로벌 협의체다. 이날 행사는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의장 반기문)와 기후변화센터(이사장 유영숙)가 공동 주최한 P4G 서울정상회의의 공식 부대행사인 ‘푸른 하늘과 2050 순배출 제로 캠페인’을 주제로 한 원탁회의다.

이 시장은 부대행사의 세션Ⅰ ‘지방정부’ 분야에서 반기문 GGGI 의장, 유영숙 (재)기후변화센터 이사장 등이 함께 ‘푸른 하늘과 2050 순배출 제로’란 제목의 공동선언문을 낭독한 뒤 외교부 이동규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에게 전달했다.

이 시장은 이어 열린 프랭크 라이스베르만 GGGI 사무총장이 좌장을 맡은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분야별 역할 및 달성전략’을 주제로 한 토론회에 참석, “전 세계 온실가스의 75%를 배출하는 곳이 도시다. 이곳에서 기후위기의 해법을 찾는 것이 관건”이라며 “기후행동의 50~80%가 지역에서 수행되는 만큼 지방정부는 기후위기 대응의 핵심요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지역에 맞는 그린뉴딜 정책을 발굴해 도시의 모든 점·선·면을 잇고 순환하는 녹색도시 고양시를 조성하고 나아가 2050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포부를 밝히며, 각 지방정부와 중앙정부 또한 적극적이며 즉각적인 탄소중립 이행을 촉구했다.

한편, 고양시는 지난해 고양시 기후변화대응 조례를 제정하며 92개 세부사업별 온실가스 감축 이행실태 점검을 규정하는 등 2050년 탄소중립사회 조성을 위한 로드맵을 제시했다.

특히, 지난해 8월 세계 최대 기후 국제회의인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유치를 선언하고 전국 최초로 ‘탄소중립 시민실천연대’를 구성, 같은 해 10월 ‘고양시 기후위기 비상선언’을 한 뒤 올해 3월에는 ‘탄소중립 추진위원회’를 발족시키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