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거센 코로나19 확산세에 차이 총통 지지율 50% 밑돌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26 16: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지율이 50% 밑으로 추락한 건 지난해 1월 2기 집권 성공 후 처음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타이베이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타이베이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대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차이잉원 대만 총통의 지지율이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25일 대만민의기금회(TPOF)는 지난 17~20일 만 20세 이상 유권자 1082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 차이 총통의 지지율이 45.7%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차이 총통의 지지율이 50% 밑으로 추락한 건 지난해 1월 2기 집권에 성공한 후 처음이다. 특히 지난해 5월 71.2%의 지지율에 비해서는 무려 25.5% 포인트(p)나 떨어졌다.

여론조사를 진행한 TPOF의 유인룽 이사장은 "최근 대만의 국내 감염이 급증한 것이 지지율 하락의 주요 원인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원인으로는 지난 13일과 17일 발생한 2차례 대규모 정전 사태와 5월 초 민진당 내 조폭의 당직 보유 파문 등을 꼽았다.

그간 코로나19 청정지대로 여겨졌던 대만에선 이달 들어 지역 감염 사례가 늘면서 확진자가 갑자기 폭증하고 있다. 대만은 지난 14일까지만 해도 두자릿수의 일일 확진자를 기록했지만, 15일 180명의 확진자가 나온 후 연일 세자릿수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유 이사장은 특히 차이 총통의 지지도 하락이 코로나19의 대유행과 2차례 대규모 정전 사태로 인한 쑤전창 내각의 지지도 하락과 일부 관계가 있다며 차이 총통과 쑤 내각의 지지도의 동반 하락에 따라 쑤전창 내각의 총사퇴 시간도 앞당겨질지 모른다는 관측을 내놨다.

한편 차이 총통은 전날 페이스북에 "백신은 코로나19를 막는 중요한 무기"라며 정부가 구매한 200만회분이 6월에 공급되고, 또 대만이 자체 개발한 백신을 포함해 1000만회분이 8월 말까지 공급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