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순환경제 국제동맹' 가입 추진…P4G "순환경제는 필수"

머니투데이
  • 정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31 18: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정애 환경부 장관
한정애 환경부 장관
정부가 유럽연합 등을 중심으로 구성한 '순환경제와 자원효율성을 위한 국제동맹'(GACERE)에 가입한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31일 열린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순환경제 기본세션 개회연설에서 "지금 우리가 맞닥뜨린 기후위기는 산업화 시대의 유산인 선형경제 구조에서 비롯됐다"며 "순환경제 선도 모델을 발굴해 지원하는 등 공정한 순환경제로의 전환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탄소중립은 인류의 생존을 위한 선결과제로 탄소중립과 지속가능한 경제모델 구축을 위해 기존의 선형경제에서 순환경제로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유럽연합 등이 주축이 돼 지난 2월 출범한 GACERE에 가입해 적극 활동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30일부터 이틀 동안 진행된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의 기본세션 중 하나인 순환경제는 '순환경제 전략에 의한 폐기물 배출이 없는 사회로의 전환'을 주제로 환경부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함께 준비했다.

기조연설에 나선 레아 베르멜린 덴마크 환경부 장관은 "순환경제로의 전환은 온실가스 감축, 일자리 창출, 수출 증가 등 다양한 혜택을 가져올 수 있다"며 "유럽 내에서만 순환경제를 통해 약 70만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롤프 파옛 바젤·로테르담·스톡홀름협약 사무총장도 기조연설에서 "지금의 생산소비 유형을 유지한다면 2050년에는 바다 속에 물고기보다 플라스틱이 많을 수 있다"며 "순환경제로의 전환은 경제적 가치 창출, 탄소배출 저감,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제임스 후퍼 동국대 교수가 좌장을 맡은 토론에선 제임스 퀸스 코카콜라 회장이 영상으로 "2030년까지 포장재에 재활용 원재료 50%를 사용할 것"이라며 "한국의 식음료 등급에 적합한 재활용 페트병 기준 수립을 위해 한국 정부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토론에는 롤드 라페어 네덜란드 수자원인프라부 차관, 나경수 SK종합화학 대표, 완지라 마타이 세계자원연구소 부회장, 스티븐 스톤 유엔환경계획 지부장, 이승희 경기대 교수, 에반겔로스 기다라코스 국제폐기물작업반 회장도 참여했다.

나경수 대표는 "폐플라스틱을 원료로 한 플라스틱 생산은 일반 플라스틱 생산 대비 탄소배출량이 적어 기업의 잠재적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며 "플라스틱 재활용 기술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홈쇼핑은 왼쪽, 백화점은 오른쪽…가격표 배치 다른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