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기고]완전자율주행, 그 새로운 도전의 시작

머니투데이
  • 최진우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단 단장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02 05: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율주행자동차 세계 시장규모는 2020년 8조5000억원에서 2035년 1334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인 가트너(Gartner)는 2024년, 2025년경 100만대 수준을 예상, 다른 시장조사기관인 IHS마킷은 2030년 레벨4 이상 자율주행차 시장규모가 400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한다.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기술 확보 경쟁이 치열하다. 정기적으로 자율주행자동차 개발업체의 기술수준을 평가해서 발표하고 있는 내비건트 리서치(Navigant Research)에 의하면 2020년 자율주행자동차 기술력 순위는 웨이모, 포드, 크루즈, 바이두 등이 선도하고 있고, 우리나라 현대자동차는 2018년, 2019년 15위에 머물다가 2020년에는 앱티브(Aptive, 자율주행 부품 개발 전문기업)와 기술협력 계약을 맺으며 6위(현 모셔널)로 높게 평가받았다. 그렇지만 우리나라 스마트 자동차 기술수준은 최고기술국인 미국이나 유럽에 비해 17.6%, 1.4년의 기술격차가 나는 것으로 평가된다.

최근 중국 바이두의 '아폴로 고(Apollo Go)'로 알려진 유료 자율주행 차량 서비스 출시, 일본 2위 자동차제조사 혼다의 자율주행 레벨3 기술을 구현한 '레전드'전 세계 최초 상용화 판매 시작, 자율주행자동차 기술력 1위 기업인 웨이모와 제너럴모터스(GM)의 자율주행 자회사인 크루즈(Cruise)의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의 상용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 준비 등이 동시다발적으로 전개되고 있다.

현 정부는 대선 과정에서 국민제안 사항, 정책 현안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국가비전, 5대 국정목표, 20대 국정전략, 100대 국정과제, 487개 실천과제를 선정했다. 지난 4년간 고부가가치 창출 미래형 신산업 발굴육성을 위해 국정과제로 스마트카 개발 및 자율주행차 산업 육성 등을 추진해 왔다. 지난 2015년 8월「자동차관리법」개정을 통해 자율주행자동차를 법률용어로 처음 채택했고, 국회에서는 지난 2019년 4월 「자율주행자동차 상용화 촉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여 특례 규정을 적용, 현재 국내 7군데의 시범운행지구를 운영하고 있다.

아직은 갈길이 멀다. 국내자동차 산업은 자율주행시스템의 등장으로 IT기업과 부품업체들의 역할이 점차 증대되는 추세를 반영해 완성차와 공급기업 간의 수평적 협력관계가 강화됨과 동시에 통신인프라, 도로교통인프라, 법규제등 산업 생태계 구조 변화에 대응해야 한다. 동시에 앞서 언급한 선진국가와의 기술력 격차 해소에도 주력해야 한다.

정부는 지난 2018년 범부처 협업사업으로 자율주행기술개발을 공동으로 기획하고, 지난 3월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등 부처 간 연계와 협업을 이끌어내 기술개발 혁신을 주도할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단(이하 사업단)을 출범하였다. 사업단은 2021년부터 7년간 정부출연금 포함 총규모 약 1.1조원을 투입해 2021년 5월 현재 368개 연구기관에 약 3000명의 연구인력이 참여하여 자율주행기술 레벨4+ 세계 최초 상용화 기반 마련을 위해 연구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본 사업이 2027년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대한민국 자율주행사업은 차량-ICT-도로교통 융합기술개발을 통한 3대 글로벌 자율주행 기술강국으로 도약함과 동시에 교통약자지원서비스등 자율주행 서비스 실증을 통한 신시장 창출 및 국민수용성 제고, 그리고 범부처 차원의 법,제도 연구 및 개혁등 자율주행 생태계 구축을 통한 신산업 기반을 확보하게 될 것이다. 이를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국민의 삶 실현이라는 대한민국 자율주행산업 비전 달성이 현실화될 것으로 기대한다.

자율주행산업은 자동차 기술뿐만이 아니라 전기전자, 정보통신, 도로교통, 콘텐츠, 서비스 등 관련 분야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막대한 융합 신산업이다. 이 모든 기술이 집약된 자율주행산업은 우리나라의 자동차산업을 견인하고, 신시장과 대규모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미래혁신성장 동력원이 될 것이다.
최진우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단 단장
최진우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단 단장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