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예슬, 블랙핑크 제니 뺨때렸냐 묻자 "만난 적도 없다"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5,653
  • 2021.06.05 18: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8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이 그룹 블랙핑크 제니와의 루머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한예슬은 지난 4일 인스타그램에 "조만간 썰 풀어드리겠다. 기대해달라"며 "#나도이젠못참아 #어디끝까지가보자고"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이 같은 게시글에 한 누리꾼은 "제니 뺨 때린 거 사실인가요?"라고 댓글을 달아 물었다. 이에 한예슬은 "제니씨 단 한 번도 만난 적도 없다"라고 답글을 남겼다.

앞서 한예슬은 지난 달 13일 10살 연하 연인을 직접 공개했다. 하지만 이후 유튜브 등에서 한예슬 남자친구를 둘러싸고 '호스트바 출신'이란 의혹이 제기되는 등 각종 루머가 터져 나왔다.

이에 한예슬은 지난 2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자친구와 관련한 의혹을 직접 언급했다. 그는 남자친구에 대해 "예전 직업은 연극배우였고 가라오케에서 일을 했던 적이 있다"고 밝혔다.

소속사도 4일 공식입장을 내고 "배우 한예슬 씨에게 사실여부를 확인하지 않는 허위사실 유포와 무차별한 악성 게시글, 댓글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고 자 한다"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또 사상 최고치…"기술주·성장주 당분간 강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