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코로나에 엇갈린 희비...골프연습장 쓰러질 때 스크린골프 대호황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06 09:03
  • 글자크기조절
코로나에 엇갈린 희비...골프연습장 쓰러질 때 스크린골프 대호황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해 전국 1000여개 골프연습장이 폐업한 가운데서도 골프장과 골프연습장의 대체제로서 스크린골프장은 오히려 유례없는 호황을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KB금융그룹은 국내 자영업 시장을 심층적으로 분석한 'KB 자영업 분석 보고서' 시리즈의 일곱번째로 코로나19로 인한 골프연습장과 스크린골프장의 명암을 분석한 보고서를 6일 발간했다. 'KB 자영업 분석 보고서'는 국내 자영업 시장 상황에 대한 객관적이고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보고서는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등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가 활용됐다. KB는 △코로나19로 인한 골프연습장과 스크린골프장의 영향 △골프산업의 최근 트렌드 △골프산업의 향후 전망 등의 내용으로 구성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약 9300여개 골프연습장이 영업 중이다. 평균 영업 기간이 9.4년으로 보통의 자영업 중에서도 꽤 긴 편이다. 그러나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약 1000개 골프연습장이 폐업했다. 골프연습장이 밀집도가 높고 실내 활동으로 인식된 탓이다.

골프연습장 개수는 2011년부터 2019년까지 연평균 약 1.6%씩 증가했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전년대비 7.9% 감소하고 올해도 추세는 이어지고 있다. 최근 10년간 창업이 폐업보다 평균1.5배 많았는데 지난해 폐업이 창업보다 5배 이상 높았다.

스크린골프 역시 피해가 클 거라는 우려가 많았다. 그러나 결과는 정 반대였다. 보통의 골프연습장은 불특정 다수와 접촉해야 하는 반면 스크린골프장은 4명 단위로 즐기는 골프 특성에 맞게 소수의 지인들과 한 공간에서 즐길 수 있다는 게 차별요인으로 작용했다.

KB에 따르면 지난해 골프 인구는 약 515만명으로 추정됐다. 2019년 대비 약 46만명 늘어난 수다. 골프존 인구 분석에 따르면 3년 이하의 신규 골프 입문자 중 20~40 세대가 65%로 MZ세대가 골프 시장 성장을 주도했다.

골프 인구 증가에도 해외여행이 막히는 바람에 스크린골프는 유례없는 호황을 누렸다. 해외여행객 수는 2019년 2871만명에서 2020년 427만명으로 85% 감소했는데 해외골프 활동 인구의 대부분이 국내로 유입됐음을 추정할 수 있는 부분이다.

대표 스크린골프장 업체인 골프존은 2017년부터 매년 매출액이 증가했는데 지난해에는 매출액이 전년대비 21.2% 증가한 2810억원에 달했다.

오상엽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연구원은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골프연습장 시장의 단기적인 회복을 기대하긴 어려우나 골프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향후 코로나19의 진정 시기와 함께 골프연습장의 성장세는 회복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두환이 만든 '65세 무임승차'…70세로 상향 논의 급물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