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충주서 기아차만 6000대 판매한 그의 비법은?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07 09: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기아
/사진제공=기아
기아가 충주지점의 홍재석 영업부장이 누계 판매 6000대를 돌파해 우수 영업직 직원에게 주어지는 최고 영예인 '그레이트 마스터(Great Master)'에 올랐다고 7일 밝혔다.

'그레이트 마스터'는 영업 위상을 강화하고 직원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기아가 마련한 명예 포상 제도다.

1990년 기아에 입사한 홍재석 영업부장은 연평균 190여대의 판매 실적을 유지하며 입사 31년 차인 올해 누계 판매 6000대를 돌파했다. 역대 3번째 그레이트 마스터에 오른 홍 부장은 인구가 밀집된 서울 및 수도권이 아닌 지방권에서의 첫번째 그레이트 마스터라는 성과도 올렸다.

홍 부장은 "고객과의 인연을 소중히 생각하고 작은 약속도 반드시 지키기 위해 노력한 결과 그레이트 마스터라는 과분한 칭호를 얻게 된 것 같다"며 "저를 신뢰하고 도움을 주신 고객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창업주가 남긴 마지막 질문…"부자는 나쁜 사람인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