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여에스더 "남편 홍혜걸, 폐암 아냐…간유리음영" 직접 해명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04
  • 2021.06.09 06:27
  • 글자크기조절
의사 여에스더 /사진=유튜브 채널 '의학채널 비온뒤' 영상 캡처
의사 여에스더 /사진=유튜브 채널 '의학채널 비온뒤' 영상 캡처
의학박사 여에스더가 남편 홍혜걸이 폐암이 아니라고 밝혔다.

지난 8일 여에스더는 유튜브 채널 '의학채널 뷔온뒤'에서 '에스더쇼' 라이브 스트리밍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영상 초반 여에스더는 "남편은 폐암이 아니다. 왼쪽 폐에 1.9㎝ 간유리음영이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홍혜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게재하고 故 유상철 감독을 애도하는 과정에서 "저명한 의사들도 암에 걸린다"며 "저도 폐에 1.9㎝ 간유리음영이 있다. 조직검사를 하면 백발백중 폐암이니 수술로 떼어내야 한다고 한다. 최대한 지켜보며 미루고 있다"고 밝혀 팬들의 걱정을 샀다.

간유리음영이란 선암의 전 단계로 폐포의 간질에만 자라는 것을 말한다. 이는 흉부 CT를 통해서만 발견될 수 있다.

여에스더는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며 연락을 많이 주셔서 말씀드리려고 한다"며 홍혜걸은 폐암이 아니라고 재차 강조했다.

여에스더는 "암이 아니다. 다만 간유리음영은 대부분은 조직을 떼 검사를 해보면 그 안에 폐암 세포, 폐선암이 있는 경우가 많다"며 "때문에 남편은 결절이 발견되고 병원을 찾았다가 폐암 클리닉을 가게 된 거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건 갑상선암하고 거의 유사하다. 돌아가신 분들을 부검을 해보면 생전에 암 진단을 한 번도 받지 않았지만 갑상선 조직에 암세포가 있는 경우가 굉장히 많다"며 "남편의 경우도 그렇다고 믿는다. 그래서 우리 부부는 당장 수술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논란 이후 홍혜걸 역시 폐암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는 "제 사례를 통해 암이란 질병의 본질을 말씀드리고 '암세포=암'은 아니며 간유리 음영도 무조건 수술하기보다 기다려보는 게 좋을 수 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 동네 뜬다더니…"살기 좋은 동네 1위, 강남 아니었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