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너도 나중에 애 낳으면…" 손정민씨 부친, 아들과 나눈 카톡 공개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7,349
  • 2021.06.09 08: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
고(故) 손정민씨 아버지가 아들과 나눴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사진=고(故) 손정민씨 아버지 손현씨 블로그
고(故) 손정민씨 아버지가 아들과 나눴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사진=고(故) 손정민씨 아버지 손현씨 블로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씨의 아버지 손현씨가 과거 대화내용을 곱씹으며 아들을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아버지 손씨는 9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정민이와의 톡'이란 제목의 글을 올리고 정민씨와 주고받았던 카카오톡 메신저 대화 내용 캡처 사진 11장을 공개했다.

손씨는 "정민이와의 톡 내용을 전부 다운받았다. 그렇게 자주 하지도 않았더라"며 "이럴 줄 알았으면 매일 할 걸…"이라고 아쉬워했다.

공개된 대화에는 △정민씨가 군산 여행 중 유명 제과점에 들러 어떤 빵을 살갈지 묻는 내용 △지난해 휴학 당시 손씨가 정민씨를 위로하는 내용 △손씨가 정민씨에게 남긴 생일 축하 메시지 △정민씨가 할머니 발인을 지키지 못해 속상해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손씨는 아들을 사랑하는 마음을 자주 표현했고, 정민씨도 그런 아버지에게 '우리 아빠 최고' '역시 우리 아빠' 등의 문구가 적힌 이모티콘을 사용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정민씨 생일축하 메시지에는 아들을 향한 애틋한 마음이 고스란히 담겼다.

손씨는 "21년 전 네가 태어났을 때 그냥 좋기만 했다. 아주 어릴때 우리가 키우지 못해 마음도 아프고 추억이 없어 허전하다. 네가 우리에게 돌아온 후 많은 추억도 있고 늘 행복했다. 그땐 그냥 흘러간 시간이었는데 지금 돌아보니 정말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프지 않게 잘 커줘서 고맙다. 잘 커준 네가 있어서 아빠 엄마는 아주 많이 행복하다. 생일 축하해 아들"이라고 축하했다.

손씨는 한 대화 내용에 대해 "너무 맘이 아프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해당 대화에서 손씨는 정민씨에게 "늘 웃는 정민이 최고. 너도 나중에 애 낳으면 여행도 많이 다니고 많이 찍어놔. 이렇게 보니까 좋다. 근데 왜 눈물이 나냐…"라고 말했다.

끝으로 손씨는 "마지막 톡이 4월22일"이라며 "이걸 보면 마치 정민이가 살아있는 것 같아 실감이 안 난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일본에서 댓글 달아주신 분이 있어서 오늘은 일본 사진 보내드리기로 했다. 정말 언제나 귀여운 정민이"라며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한 뒤 글을 마쳤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