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에이치엘비파워, 최대주주 티에스바이오로 변경 "CMO 사업 추진"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09 08: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에이치엘비파워 (2,220원 상승345 -13.4%)는 최대주주가 티에스바이오, 티에스제1호조합으로 변경된다고 9일 밝혔다.

에이치엘비파워는 진양곤 회장 외 1인이 티에스바이오와 티에스제1호조합과 263억원 규모의 주식양수도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주당 매각단가는 3000원이다. 오는 7월 30일 임시주주총회에서 신규 이사진이 선임될 예정이다.

선박용 탈황설비 및 발전플랜트 설비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에이치엘비파워는 티에스바이오와 함께 미래 신규사업으로 꼽히는 세포치료제 사업과 첨단 의약품 전문 위탁 생산사업 CMO(위탁생산) 및 CDMO(위탁생산개발), 첨단 바이오 치료제 개발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2018년 설립된 티에스바이오는 면역 세포 및 줄기 세포를 이용한 치료제 개발 전문회사다. 일본 최대 바이오 기업인 고진바이오와의 기술협력으로 세포치료제를 개발하고 있으며, 2019년에는 세포치료제 스마트 GMP 시설을 완공하였고, 2021년에 첨단바이오의약품 제조업 허가를 득하였다.

또 티에스바이오는 NK세포를 기반으로 하는 면역세포치료제와 지방유래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제를 동시에 개발 중이며, GMP 시설을 이용한 CMO(CDMO)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에이치엘비파워 남상우 대표는 "기존 사업인 탈황설비와 원전 부품인 댐퍼 수주가 늘어나고 있어 지속적인 성장세가 예상되고 있음에도, 제조업만으로는 기업가치를 높이는데 한계가 있었다"며 "이번 최대주주의 변경으로 세포치료제를 중심으로 한 바이오사업을 성장동력으로 추가함으로써 실질적인 주주가치를 높이는 데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