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어머 이건 사야해"…EV6 보고 '지름신' 온 사람들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863
  • 2021.06.10 04: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
"이거(기아 EV6) 보려고 행사 사전예약 했어요"
"직접 보니 '지름신' 올라온다"

9일 오전 10시쯤 EV트렌드 코리아 행사장은 기아 EV6를 보려는 업계 종사자, 정부 관계자, 일반 관람객들로 북적였다. 이번 행사에는 현대차·기아를 포함해 EV 모빌리티, 충전기 및 배터리 업체 총 50개사가 참가하며 총 450개 부스 규모로 운영돼 국내외 전기차 '트렌드'를 한 눈에 확인 할 수 있는 자리였다.
9일 오전 10시쯤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xEV트렌드 코리아(xEV TREND KOREA) 2021'에서 한 관람객이 기아 EV6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이강준 기자
9일 오전 10시쯤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xEV트렌드 코리아(xEV TREND KOREA) 2021'에서 한 관람객이 기아 EV6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이강준 기자
특히 흔히 알려진 전기차 관련 업체의 직원들은 전부 행사장에서 발견할 수 있었다. 르노삼성, 쌍용차 연구원부터 시작해 벤츠, BMW, 혼다코리아 등 수입차 업체 직원들도 아이오닉5와 EV6를 유심히 관찰했다.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 직원도 행사장을 방문했다. 한 관람객은 바닥에 엎드려 EV6의 하부와 타이어 뒷면에 손을 넣어 직접 만져보기도 했다.

아이오닉5와 EV6 관련한 비즈니스 교류도 활발했다. 이날 행사장에 방문한 김현수 롯데렌탈 사장은 이한응 기아 전무와 만나 EV6를 심도있게 관찰했다. 장세영 한화솔루션 부사장,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사장도 현대차·기아 전시 부스를 방문했다.


대중에게 처음 공개된 기아 EV6…"'지름신' 강림했다" 등 호평



9일 오전 10시쯤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xEV트렌드 코리아(xEV TREND KOREA) 2021'에서 한 관람객이 기아 EV6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이강준 기자
9일 오전 10시쯤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xEV트렌드 코리아(xEV TREND KOREA) 2021'에서 한 관람객이 기아 EV6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이강준 기자
이번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단연 대중에게 처음으로 공개되는 기아 EV6였다. EV6를 사전 계약했거나 올해 구매할 계획이 있는 '일반 소비자'들이 특히 많았다.

EV6를 관람하러 경기도 수원에서 온 30대 젊은 부부도 있었다. 이들은 EV6를 보기 위해 EV트렌드 코리아를 사전예약하고 행사 첫 날 오전에 열리자마자 코엑스 행사장을 찾았다.

남편 A씨는 "현재 코나EV(전기차)를 타고 있다"며 "또 다른 전기차로 차를 바꿀 건데, 기아 EV6가 실제로 어떻게 생겼는지 궁금해서 아내와 함께 왔다"고 말했다. A씨는 아내와 손잡고 20여분 가량 EV6를 직접 타보고 시트에 눕기도 하면서 관람한 후 아이오닉5 전시 부스로 자리를 옮겼다.
9일 오전 10시쯤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xEV트렌드 코리아(xEV TREND KOREA) 2021'에서 관람객들이 기아 EV6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이강준 기자
9일 오전 10시쯤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xEV트렌드 코리아(xEV TREND KOREA) 2021'에서 관람객들이 기아 EV6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이강준 기자
A씨 부부외에도 기아 EV6에 대한 호평이 이어졌다. 내부 공간은 아이오닉5에 비해 작지만, 디자인과 주행가능 거리 면에서 현대차를 압도한다는 평이 많았다.

관람객 윤모씨(35)는 "EV6 뒷공간이 얼마나 넓은지 궁금해서 와봤는데, 생각보다 커서 놀랐다"며 "아이오닉5에 비해 디자인도 이쁘고 주행거리도 길어서 차를 직접 보니 '지름신'이 강림하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기아 부스의 한 직원은 "행사가 열린지 2시간이 채 안됐는데 500여명 이상의 고객분들이 다녀갔다"면서 "디자인을 가장 긍정적으로 평가한 관람객이 많았고, 주행가능 거리에 대한 불안감을 표출한 사람들도 많았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아이오닉5는 이미 알려진 게 많아 기아 EV6에 비해 관람객은 적었지만, 넓은 공간을 이용해 '차박'을 체험해보려는 사람들이 종종 보였다.
9일 오전 10시쯤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xEV트렌드 코리아(xEV TREND KOREA) 2021'에서 관람객들이 현대차 아이오닉5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이강준 기자
9일 오전 10시쯤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xEV트렌드 코리아(xEV TREND KOREA) 2021'에서 관람객들이 현대차 아이오닉5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이강준 기자
'xEV 트렌드 코리아 2021'는 오는 12일까지 진행된다. 행사에서 현대차는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모델인 아이오닉5를 전시하고 시승 체험을 제공한다. 아울러 초고속 충전 시스템 '이피트(E-pit)'와 수소전기차 넥쏘 등을 선보인다.

기아는 이번 전시회에서 일반 관람객을 대상으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만든 기아 브랜드 최초 전기차 EV6(스탠다드, GT-Line, GT) 실차를 선보인다. EV6의 다양한 기능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공간도 운영한다. EV6의 스탠다드, GT-라인 모델은 올해 출시 예정이며, 고성능 모델인 GT모델은 내년 하반기에 출시된다.

기아 관계자는 "운전자의 모든 여정에 새로운 영감을 제공할 최상의 상품성과 혁신적 디자인을 갖춘 EV6를 고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어서 뜻 깊은 전시"라며 "고객들이 EV6 전시공간을 체험하면서 전동화 시대의 본격 개막을 알리는 기아의 변화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창업주가 남긴 마지막 질문…"부자는 나쁜 사람인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