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민지, 박지성 향한 악플에 분노…"슬픔 증명·조의 인증하라고?"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199
  • 2021.06.09 19: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3
/사진=유튜브 채널 '김민지의 만두랑' 영상 화면
/사진=유튜브 채널 '김민지의 만두랑' 영상 화면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민지가 남편 박지성을 향한 악플에 일침을 가했다.

김민지는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민지의 만두랑' 커뮤니티 게시판에 "이런 일이 저에게 처음은 아니다. 예전부터 그런 글들을 보내는 분들이 많이 있었다. 남편의 노력을 성실을 친분을 슬픔을 한 인간의 삶을 취재해 중계하고 증명하라는 메시지들 말이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이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김민지의 유튜브 채널에는 일부 누리꾼들이 '박지성은 왜 고(故) 유상철 전 감독의 조문을 가지 않냐'며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박지성은 현재 영국 런던에 머무르고 있어 한국에 입국하더라도 2주 간 자가격리를 해야해 사실상 유상철 감독의 빈소를 찾는 것은 불가능하다. 본인 또는 배우자의 직계존비속 또는 형제·자매(2촌) 장례식 참석 외에는 자가격리를 면제받을 수 없다.

이와 관련 김민지는 "본인이 접한 부분적인 기사나 인증샷이 세상의 전부라고 인식하고 있는 유아기적 자기중심적 사고에서 기인한 황당한 요구가 대부분이라 응답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유감이지만 저는 인증을 위한 사진을 찍어 전시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개인의 영역을 누군지도 모르는 그분들에게 보고해야 할 이유가 저에게나 남편에게 도무지 없다"며 "한 인간의 삶 속엔 기사로 나오고 sns에 올라오는 일 말고도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슬픔을 증명하라고요? 조의를 기사로 내서 인증하라고요? 조화의 인증샷을 찍으라고요? 도대체 어떤 세상에서 살고 계신 거냐. 제발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말아라"라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김민지는 이번 일로 피로감을 느낄 팬과 유튜브 구독자에게 사과하며 해당 글은 곧 삭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고 유상철 전 감독은 췌장암 투병 끝에 지난 7일 별세했다. 박지성은 고인과 함께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를 만들어냈다.

<다음은 김민지 전 아나운서 유튜브 글 전문>

이런일이 저에게 처음은 아닙니다.

예전부터 그런 글들을 보내는 분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남편의 노력을 성실을 친분을 슬픔을

한 인간의 삶을 취재해 중계하고 증명하라는 메시지들이요.

그중에는 본인이 접한 부분적인 기사나 인증샷이 세상의 전부라고 인식하고 있는

유아기적 자기중심적 사고에서 기인한 황당한 요구가 대부분이라

응답 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별다른 대답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입니다. 아무리 저한테 바라셔도 어쩔 수 없습니다.

유감이지만 저는 인증을 위한 사진을 찍어 전시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본질적으로

남편이 어떤 활동을 하든 혹은 하지 않든

법적 도의적 윤리적 문제가 없는 개인의 영역을

누군지도 모르는 그분들에게 보고해야할 이유가 저에게나 남편에게 도무지 없습니다.

그리고 그러한 'ㅇㅇㅇ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 라는 돌림노래 역시 그저 대상을 바꾸어 반복되는 폭력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에 장단을 맞출 마음이 들지 않습니다.

세상엔, 한 인간의 삶속엔

기사로 나오고 sns에 올라오는 일 말고도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당연한 일입니다.

당연한 일을 당연하게 여기시길 바랍니다.

슬픔을 증명하라고요?

조의를 기사로 내서 인증하라고요?

조화의 인증샷을 찍으라고요?

도대체 어떤 세상에서 살고 계신겁니까.

….제발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마세요.

덧붙여

이 일로 만두랑 구독자분들이 느끼실 피로감에 대해 사과합니다.

채널 주인으로서 무척 송구하고 죄송합니다.

채널과 관련없는 글은 운영자가 삭제합니다.

이 글도 곧 삭제하겠습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