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文대통령 "다시는 이 나라에 국가폭력 들어서지 못하게 할 것"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528
  • 2021.06.10 13: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2

[the300]'6·10민주항쟁' SNS 메시지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10일 6·10 민주항쟁 34주년을 맞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민주인권기념관 착공을 알리며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10일 6·10 민주항쟁 34주년을 맞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민주인권기념관 착공을 알리며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늘 우리는 1987년 1월 스물두 살 박종철 열사가 물고문으로 숨졌던 옛 남영동 치안본부 대공분실 자리에 역사적인 '민주인권기념관'을 착공한다"며 "'남영동 대공분실'에 '민주와 인권의 기둥'을 우뚝 세워 다시는 '국가폭력'이 이 나라에 들어서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6·10민주항쟁'과 관련해 "6월, '민주인권기념관'을 착공합니다"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평범한 시민이 역사의 주인공이다"며 "서른네 번째 6·10민주항쟁 기념일을 맞아 민주 영령들을 마음 깊이 기리면서 6월의 광장에서 함께했던 시민들을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국 곳곳에서 하나가 되어 외친 함성은 대한민국을 흔들어 깨우며 민주주의를 열었고, 이제 민주주의는 정치의 영역을 넘어 우리 경제와 생활 속에서 더욱 크게 자라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 젊고 푸른 꽃들이 진 자리에 맺힌 민주주의의 열매가 참으로 가슴 아리게 다가온다"며 "우리는 많은 분들의 희생 위에서 민주주의를 누리게 됐다는 사실을 결코 잊어서는 안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기념식장과 지자체, 해외공관에서 동시에 민주주의 훈포장을 수여한다"며 "정부는 지난해부터 민주주의 유공자를 발굴해 훈포상을 전수하고 있고, 더 많은 분의 공헌을 기리기 위해 올해부턴 정기 포상으로 확대했다. 독립, 호국, 민주유공자들께 예우를 다하고 그 이름을 자랑스럽게 기억하겠다"고 했다.

이어 "6·10민주항쟁의 정신은 미래세대로 계승되어야 할 고귀한 자산이다"며 "6월의 뜨거웠던 광장을 회상하면서, 우리의 일상 곳곳에서 민주주의를 성숙하게 실천하고 계신 국민들께 한없는 존경의 마음을 보낸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