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앗 먹이인 줄"…수족관 돌고래 만지려다 손 물린 英 6세 소년

머니투데이
  • 소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1 07: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우크라이나의 한 수족관에서 돌고래가 6살 남자아이의 손을 먹이로 착각해 물었다. /사진=인스타그램 'odessa_hello' 캡처
우크라이나의 한 수족관에서 돌고래가 6살 남자아이의 손을 먹이로 착각해 물었다. /사진=인스타그램 'odessa_hello' 캡처
우크라이나의 한 수족관에서 돌고래가 6세 소년의 손을 먹이로 착각해 물어뜯는 끔찍한 사고가 발생했다.

9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오데사의 네모 돌핀리움 공원에서 돌고래 공연이 끝난 직후 6세 소년이 돌고래를 만지려다가 손을 물리는 부상을 당했다.

소년의 어머니가 촬영한 영상에서 소년은 돌고래를 쓰다듬기 위해 손을 뻗었다. 그러자 돌고래가 물 밖으로 얼굴을 내밀고서 순식간에 소년의 손을 물었다.

돌고래는 2~3초간 소년의 손을 물고 있었고 소년은 고통스럽게 신음했다. 결국 소년은 손등에 깊은 상처를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공원 관계자들은 돌고래가 배가 고프거나 공격적이지 않은 상태였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방문객들에게 수족관 가장자리에 접근하지 말고 물에 손을 넣지 말라고 경고하자마자 사건이 발생했다"며 "돌고래에게 물 위로 손을 뻗는 건 먹이를 준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소년의 어머니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아이를 돌보지 못한 책임을 느껴 수족관을 고소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데사 주민들은 이런 상황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전했다.

한편 동물 권리 보호 운동가들은 돌고래가 공격한 이유에 대해 "동물들이 감금돼 훈련을 받으면서 극심한 스트레스를 겪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