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보조금 받으면 4000만원대라고?"…'가성비' 전기차 벤츠 EQA 보니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1 06: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10일 오전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에서 콤팩트 순수 전기차 '더 뉴 EQA'를 선보이고 있다. '더 뉴 EQA'는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와 공기 청정 패키지를 기본 사양으로 탑재했으며, 내달 공식 출시되는 '더 뉴 EQA 250'는 부가세 포함 5990만원이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10일 오전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에서 콤팩트 순수 전기차 '더 뉴 EQA'를 선보이고 있다. '더 뉴 EQA'는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와 공기 청정 패키지를 기본 사양으로 탑재했으며, 내달 공식 출시되는 '더 뉴 EQA 250'는 부가세 포함 5990만원이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국내 수입차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메르세데스 벤츠도 '가성비' 전기차를 출시한다. 보조금을 받으면 4000만원대에 구매할 수 있는 소형 전기 SUV '더 뉴 EQA 250'을 출시한 것. 현대차 아이오닉5, 기아 EV6, 테슬라 모델Y 등과 가격대가 비슷해 '전기차 가성비 전쟁'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는 오는 7월 국내 공식 출시를 앞둔 전기 SUV '더 뉴 EQA(The new EQA)'를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2021 Seoul Smart Mobility Expo)'에서 최초로 공개했다고 10일 밝혔다.

더 뉴 EQA는 국내에서는 EQC에 이어 두 번째로 출시되는 전기차로, 기존 벤츠 SUV GLA를 기반으로 만든 소형 전기 SUV다. 66.5kWh 리튬이온 배터리와 겨울철에도 배터리 성능을 유지해주는 히트펌프를 탑재해 1회 충전시 유럽 WLTP 기준 최대 426㎞를 주행한다. 국내 기준으로는 300㎞ 중후반대로 나올 것으로 보인다.

1억원이 훌쩍 넘는 기존 벤츠 EQC와는 달리, EQA는 경쟁모델과 비슷한 가격대를 형성해 '가성비'를 갖췄다. 더 뉴 EQA의 국내 출시가격은 5990만원으로, 100% 정부 보조금을 받을 경우 4000만원 중후반대에 구매할 수 있을 전망이다.


EQA, 가격은 저렴해졌지만 EQC에 있는 '고급감'은 여전하네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A 내부/사진=이강준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A 내부/사진=이강준 기자
이날 오후 4시 더 뉴 EQA를 직접 보니 EQC의 소형 버전이란 느낌을 받았다. 전면부에 다른 벤츠 자동차에 비해 큰 삼각별이 들어간 점이나, 라이트와 휠에 벤츠 전기차 브랜드 'EQ'의 상징색인 파랑색을 적극적으로 사용한 점은 기존 EQC와 비슷했다.

크기는 작아졌지만 전기차의 특성상 내부 공간을 최대한 확보해 키 187㎝인 기자가 앉기에도 무리가 없었다. 뒷좌석에서도 넉넉히 헤드룸(머리 공간)이 남아 놀라웠다. 무릎 공간도 넉넉했고 두 발을 1열 운전석과 조수석 밑으로 넣을 수 있어 불편함을 느끼기 어려웠다.
더 뉴 EQA 뒷좌석에 앉은 기자. 187cm인 기자가 앉아도 머리 공간이 넉넉하다/사진=이강준 기자
더 뉴 EQA 뒷좌석에 앉은 기자. 187cm인 기자가 앉아도 머리 공간이 넉넉하다/사진=이강준 기자
프리미엄 브랜드의 대명사인만큼 벤츠 특유의 고급감과 뛰어난 마감은 더 뉴 EQA에도 그대로 적용됐다. 나파, 알칸타라 같은 고급 가죽을 적극적으로 사용했고 트렁크를 열 때도 '삼각별' 마크를 당기게 설계해 고급감을 더했다.

옵션 사항은 다소 아쉬웠다. 더 뉴 EQA 스탠다드 트림에는 이제 한국에선 필수가 된 '통풍 시트' 기능이 없다. 통풍 시트를 넣으려면 800만원을 추가해 'AMG+' 패키지를 적용해야 한다. 소형 SUV라서 요즘 트렌드인 차박을 하기에도 공간이 넉넉하지는 않았다.
/사진=이강준 기자
/사진=이강준 기자


'회생제동'을 스스로 조절하는 EQA…"현대차·기아, 테슬라에는 없는 기능"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10일 오전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에서 콤팩트 순수 전기차 '더 뉴 EQA'를 선보이고 있다. '더 뉴 EQA'는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와 공기 청정 패키지를 기본 사양으로 탑재했으며, 내달 공식 출시되는 '더 뉴 EQA 250'는 부가세 포함 5990만원이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10일 오전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에서 콤팩트 순수 전기차 '더 뉴 EQA'를 선보이고 있다. '더 뉴 EQA'는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와 공기 청정 패키지를 기본 사양으로 탑재했으며, 내달 공식 출시되는 '더 뉴 EQA 250'는 부가세 포함 5990만원이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어댑티브 크루즈 등 반자율주행이라고 불리는 운전자 주행 보조 시스템은 기본 적용됐다. EQC에는 없던 'D 오토(D Auto)' 옵션이 EQA에 처음 도입됐는데, 카메라와 레이더 데이터를 기반으로 주변 도로 상황에 따라 차가 알아서 회생제동 강도를 '조절'하는 기능이다.

핸들 뒤에 있는 패들 시프트를 길게 당길 경우 D오토 옵션이 작동되는데, 고속도로 주행 같이 일정한 속도를 유지하며 항속주행을 해야할 때는 회생제동 강도가 가장 낮은 수준으로 자동으로 내려간다. 반대로 가파른 내리막길을 내려갈 때는 강도를 높여 배터리를 최대한 많이 충전할 수 있게 해준다.

운전자가 수동으로 회생제동 강도를 설정할 수 있는데, 가장 강한 강도인 D+부터 제일 약한 강도인 D-까지 총 네 단계로 조절할 수 있다. 회생제동 자동 조절 기능은 현대차·기아, 테슬라 등에는 없는 옵션이다. 다만 직접 주행하지는 못해 이 옵션이 얼마나 실용적이지는 체험해보지 못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오는 13일부터 9월 30일까지 약 3달간 더 뉴 EQA를 관람할 수 있는 '메르세데스-EQ 카페'를 서울 반포 세빛섬에서 운영한다. 차량 전시는 물론 벤츠 EQ 브랜드 체험과 함께 'EQ 음료'도 제공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관계자는 "더 뉴 EQA는 메르세데스-EQ 브랜드의 '진보적인 럭셔리'를 표방하는 차"라며 "효율적인 전기 구동 시스템과 도심형 전기차에 걸맞는 첨단 편의 사양을 갖춰 고객들에게 매력적인 선택지가 될 수 있는 차"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자 망해도 3대 간다"...일본이 수출 못해도 흑자인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