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인플레 13년來 '최고', S&P '사상최고' 경신[뉴욕마감]

머니투데이
  • 뉴욕=임동욱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1 06: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P500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인플레이션 압력이 예상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시장은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았다.



S&P500 사상최고치 경신, 10년물 국채금리 하락


월가_황소상
월가_황소상
10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대형주 중심의 S&P500지수는 전날보다 19.63포인트(0.47%) 오른 4239.18로 장을 마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S&P500은 장중 4249.74까지 올랐다.

블루칩(우량주) 클럽인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9.10포인트(0.06%) 오른 3만4466.24로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108.58포인트(0.78%) 오른 1만4020.33으로 거래를 마쳤다.

장기 국채금리는 하락했다. 이날 1.490%로 출발한 미국 10년 만기 국채수익률은 1.444%로 하락했다.



美 소비자 물가 상승률, 13년 만에 최고...중고차값 폭등이 주도


미국 뉴저지주의 한 쇼핑몰
미국 뉴저지주의 한 쇼핑몰
이날 장 시작 전 시장의 초점은 소비자 물가에 집중됐다. 예상보다 물가 상승 속도가 빨랐지만, 시장은 이를 무시하는 분위기였다.

5월 미국 소비자 물가가 13년 만에 가장 빠른 속도로 올랐다. 치솟는 중고차 가격이 인플레이션 상승의 대부분을 견인했다.

이날 미 노동부에 따르면, 5월 소비자 물가는 전달 대비 0.6% 상승했다. 이는 다우존스와 월스트리트저널이 조사한 시장 전망치(0.5%)를 상회한 수치다. 5월 전체 상승분의 3분의 1을 중고차 가격 폭등이 차지했다.

최근 1년간 물가 상승률은 전달 4.2%에서 5%로 높아졌다. 이는 유가가 배럴당 150달러를 기록했던 2008년 8월 이후 최고치다.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물가상승률은 전달 대비 0.7% 상승했다. 최근 1년간 상승률은 3%에서 3.8%로 상승, 29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PNC파이낸셜서비스의 빌 아담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마켓워치에 "소비지출이 일부 부문에서 경제의 생산능력보다 빠르게 회복되고 있어 일시적으로 인플레이션을 끌어올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중고차값 급등이 인플레 수치 왜곡...채권 금리 하락 주목"


그동안 미국 증시의 투자자들은 물가 상승이 기업들의 비용을 상승시키고 금리 인상을 촉발하는 동시에 연방준비제도(연준, Fed)가 완화적 통화정책을 수정하게 만들 수 있다며 우려해 왔다. 인플레이션 급등에 대한 우려가 최근 증시를 짓눌렀다.

바이탈 날리지의 아담 크리사풀리 설립자는 "이번 소비자물가지수(CPI) 수치는 극적인 변화를 야기할 것 같지 않으며, 인플레이션 모멘텀이 향후 몇 달 안에 약화될 것이라는 조짐이 여전히 있다"고 진단했다.

일부 시장 전문가들은 5월 중고차 가격 급등이 인플레 수치를 왜곡시켰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커먼웰스 파이낸셜네트워크의 아누 가가르 투자분석가는 블룸버그에 "CPI의 거품이 현재 계속되고 있지만 기저효과와 억눌린 수요 압력 사이에서 이는 아마도 인플레이션 논란에 대해 명확한 답을 주지 못하고 있을 것"이라며 "채권 시장의 흐름을 읽을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이 지난 3월 초 수준으로 돌아갔다"며 "이는 인플레는 일시적인 것이라는 연준의 생각과 맞물려 채권 시장이 하락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밈' 종목 일제히 하락...게임스톱 27%↓


'밈(meme)' 대표 종목인 게임스톱 주가는 27.16% 급락했다. 게임스톱은 전 아마존 임원을 차기 최고경영자(CEO)로 낙점했고, 지난 분기 매출이 25% 증가했다고 밝혔음에도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AMC와 클로벌 헬스 주가도 이날 각각 13.23%, 15.25% 하락했다. 전날 급등했던 클린 에너지 퓨얼즈 주가도 이날 15.59% 하락했다.

 [골드스미스=AP/뉴시스]21일(현지시간) 미 텍사스주 골드스미스 인근 유정의 원유시추기 펌프잭 뒤로 해가 지고 있다. 2021.04.22.
[골드스미스=AP/뉴시스]21일(현지시간) 미 텍사스주 골드스미스 인근 유정의 원유시추기 펌프잭 뒤로 해가 지고 있다. 2021.04.22.
유가는 올랐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서부 텍사스산 원유) 7월 인도분은 배럴당 0.13달러(0.19%) 오른 70.0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오후 10시31분 기준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8월분 북해산 브렌트유는 배럴당 0.10달러(0.14%) 오른 72.32달러를 기록 중이다.

금 가격은 올랐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5.90달러(0.31%) 오른 1901.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달러화는 약세다. 오후 5시32분 현재 뉴욕외환시장에서 달러인덱스(DXY)는 전날보다 0.08% 내린 90.05를 기록 중이다. 달러인덱스는 유로, 엔 등 주요 6개 통화를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것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자 망해도 3대 간다"...일본이 수출 못해도 흑자인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