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안방에 엄마 냄새 난다"던 아들…광주 17세 고교생 참변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3,946
  • 2021.06.11 07: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10일 오전 12시30분쯤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 건물 붕괴 사고 현장에서 붕괴된 건물에 매몰됐던 45인승 시내버스가 대형 트레일러에 인양되고 있다.  /사진=뉴스1
10일 오전 12시30분쯤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 건물 붕괴 사고 현장에서 붕괴된 건물에 매몰됐던 45인승 시내버스가 대형 트레일러에 인양되고 있다. /사진=뉴스1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건물붕괴 사고의 사망자 9명 가운데 고교생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이 높아지고 있다. 최연소 희생자 김모군(17)은 비대면 수업 날인데도 학교를 찾았다가 참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군의 아버지는 지난 10일 뉴스1과의 인터뷰를 통해 "사고가 나기 전 오후 4시2분쯤 아들한테 전화가 왔다. 버스를 탔으니 집에서 만나자며 사랑한다고 말했다"며 사고 당일 아들과의 통화 내용을 밝혔다.

이 통화를 마지막으로 김군은 지난 9일 오후 4시22분쯤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에서 철거 공사 중이던 5층 건물이 무너져 내리면서 현장에서 사망했다. 당시 김군은 해당 건물이 붕괴되면서 매몰된 54번 시내버스에 타고 있었다.

고등학교 2학년생 김군의 꿈은 음악가였다. 사고 당일 김군은 비대면 수업인데도 교내 음악동아리에서 만난 후배들과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학교를 찾은 것으로 전해진다.

김군은 동아리모임이 끝난 뒤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54번 버스에 올라탔다가 참변을 당했다.

사고 수습 과정에서 김군의 부모는 현장을 찾아 "우리 아들이 매몰된 것 같다. 제발 들여보내 달라. 얼굴만이라도 확인 시켜달라"고 애원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 사고로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했고, 이 가운데 9명이 사망했다. 이들은 모두 김군이 탄 54번 버스에 타고 있었다.

이들 부모가 애타게 찾던 김군은 결국 인명피해 현황판 속 9번째 사망자 '남·10대'로 이름을 올렸다.

9일 오후 4시 22분쯤 광주 동구 학동 학4구역 재개발 현장에서 철거 공사 중이던 5층 건물이 도로 쪽으로 무너지며 지나가던 시내버스를 덮치고 있다. 이 사고로 시내버스에 탄 탑승객 9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을 입었다. /사진=뉴스1
9일 오후 4시 22분쯤 광주 동구 학동 학4구역 재개발 현장에서 철거 공사 중이던 5층 건물이 도로 쪽으로 무너지며 지나가던 시내버스를 덮치고 있다. 이 사고로 시내버스에 탄 탑승객 9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을 입었다. /사진=뉴스1
2대 독자 늦둥이로 태어난 김군은 애교가 많은 아들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어머니가 일하느라 귀가가 늦어지자 안방 침대에 30여분간 누워있던 일도 있었다고 했다.

아버지 김씨는 "아들한테 엄마 없는 빈방에서 뭐하냐고 물었더니 '침대 위 베개와 이불에는 엄마 냄새가 난다'고 말했다"며 "그때 환하게 웃던 아들 모습이 눈가에 선하다"고 말하며 눈물을 쏟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일 아들의 시신이 안치된 병원을 지키고 있던 김씨는 이날 새벽 집으로 돌아가 아내와 함께 아들 없는 빈방에서 밤을 지새운 것으로 전해진다. 김군의 부모님은 방안 곳곳 잊고 싶지 않은 아들 냄새를 맡았다고 했다.

김씨는 생전 아들에게 하지 못했던 말을 담아 부치지 못할 편지를 전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공부하라는 잔소리에도 보름달처럼 해맑게 웃던 아들아! 그 잔소리마저도 사랑이라고 느낀 아들아! 이제는 머리를 쓰다듬지도 따뜻했던 손을 잡지도 못하지만, 엄마와 아빠는 너를 늘 사랑한다. 그리고 미안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韓, 코로나통제 세계 챔피언"…文대통령이 밝힌 비법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