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러시아 수입차 부동의 1위 기아, 올해의 차 6개 부문 수상까지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1 13: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기아
/사진제공=기아
기아 (89,800원 상승600 0.7%)가 '2021 러시아 올해의 차 (Car of the Year)'에서 6개 부문에서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기아 모닝(수출명 피칸토)은 '도심형 소형차(Urban Car)', 셀토스는 '소형 SUV(Compact SUV)', K5는 '비즈니스 세단(Business Class)', 쏘렌토는 '중형 SUV(Mid-size SUV)', 카니발은 '미니밴(Minivans)'에서 각 부문별 최고의 차량으로 선정되었다.

또 '2021 러시아에서 가장 선호하는 대중 브랜드 (Favorite brand in mass segment)'에 선정되는 등 총 6개 부문을 석권해 기아는 러시아 시장 진출 이래 최다 부문 수상 기록을 세웠다.

2000년부터 시작된 '러시아 올해의 차'는 러시아 시장에서 가장 권위 있는 차량 평가로, 이번 '2021 러시아 올해의 차' 평가에는 지난 2월 1일부터 6월 1일까지 약 4개월간 150만명이 넘는 자동차 전문가, 일반 고객이 직접 온라인 평가에 참여해 총 23개 차량 부문에서 최고차량을 선정했다.

기아 소형모델 모닝은 6년 연속 최고의 '도심형 소형차'로 선정되었고, 지난해 러시아 시장에 첫 선을 보이는 셀토스 역시 2년 연속 최고의 '소형 SUV'로 평가받으며 브랜드 파워와 상품성을 인정받았다.

기아는 러시아시장에서 3년 연속 연간 20만대 이상을 판매했으며, 2014년부터 지속적으로 러시아 시장 수입 브랜드 중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기아는 2021년 올해 러시아 승용차 시장에서는 1월부터 5월까지 총 8만9543대를 판매해 러시아 현지 업체인 라다(LADA)에 이어 전체 브랜드 중 2위, 수입 브랜드 중에서는 1위를 달리고 있다.

알렉산더 미갈(Alexander Migal) 기아 러시아권역본부 운영총괄은 "러시아에서 가장 권위있는 올해의 차 행사에서 기아가 '가장 선호하는 대중 브랜드'상을 수상한 것은 기아 브랜드에 대한 러시아 소비자들의 신뢰의 상징"이라며 "하반기 러시아시장에서 새로운 기아의 CI, 로고 공개 등을 통해 브랜드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창업주가 남긴 마지막 질문…"부자는 나쁜 사람인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