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중국서 위기? 테슬라 5월 中 판매량 일단 급반등

머니투데이
  • 김재현 전문위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1 12: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테슬라 차이나 홈페이지
/사진=테슬라 차이나 홈페이지
지난 4월 상하이모터쇼에서 한 차주가 기습 시위를 벌인 이후 급감했던 테슬라 중국 판매량이 큰 폭 반등했다.

중국 현지매체인 21세기경제보도에 따르면, 테슬라의 5월 중국 판매량은 2만1936대를 기록하며 4월 대비 8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테슬라의 4월 중국 판매량은 1만1671대에 불과했다.

4월 상하이모터쇼에서는 한 차주가 브레이크 결함을 주장하며 전시차량 위에 올라가 기습시위를 벌이다 테슬라 측 보안요원에게 끌려나간 적이 있다. 이 사건 이후 중국에서는 불매운동이 일어나는 등 반(反) 테슬라 분위기가 조성됐고 4월 테슬라 판매량이 급감하자 중국 언론에서는 테슬라의 판매가 예전만 못 하다는 보도가 잇달았다. 그런데 5월 판매량이 큰 폭 반등한 것이다.

21세기경제보도는 테슬라의 분기별 판매추세를 분석한 결과, 분기 첫 달은 구매주문과 생산을 조절하는 시기로서 판매량이 감소하는 특성이 있어 4월 판매량 감소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테슬라의 1~3월 판매량도 1만5484대, 1만8318대와 3만5673대로 1월 판매량은 상대적으로 눈에 띄게 적다.

테슬라 중국 시장 판매량 추이 /사진=중국 21세기경제보도 캡쳐
테슬라 중국 시장 판매량 추이 /사진=중국 21세기경제보도 캡쳐
하지만 분기별 판매량을 분석하면 테슬라의 판매량 증가추세가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4분기와 올해 1분기 테슬라의 월 평균 판매량은 각각 약 1만9200대와 약 2만3100대로 올해 1분기에는 판매가 늘었다. 반면 5월 판매량은 2만1936대로 1분기 월 평균 판매량보다 적다.

2분기 월 평균 판매량이 1분기 수준을 유지하려면 6월에 약 3만5700대를 판매해야 하는 데 지금 상황으로는 쉽지 않아 보인다.

연초 SUV인 '모델 Y'가 출시되면서 올해 중국 시장에서의 테슬라 판매량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됐다. 추이동슈 중국승용차시장정보연석회(CPCA) 비서장은 공간이 넓고 용도가 다양한 '모델 Y'가 '모델 3'보다 더 많이 팔릴 것이라며 올해 테슬라의 중국 판매량이 30만대를 넘을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하지만 올해 1~5월 테슬라의 판매량은 약 10만2900대에 불과하다.

중국 시장은 테슬라에게 가장 중요한 시장 중 하나다. 특히 2019년 상하이에 기가팩토리를 건설한 이후 테슬라의 중국 판매량은 계속 증가해왔다.

테슬라는 1분기 전 세계에서 약 18만4800대의 전기차를 판매했으며 중국 판매량이 약 6만9000대로 3분의 1이 넘는다. 그 다음은 미국시장(약 6.1만대), 유럽시장(약 3.1만대), 기타시장(약 2.3만대) 순이다. 테슬라가 올해도 높은 판매량 증가세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중국 시장 판매 증가가 필수적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개미가 간신히 지킨 3200선…"中규제에 흔들릴 이유 없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