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부 "7월 거리두기 완화해도 수도권 환자 급증 안될 것"

머니투데이
  • 박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1 11: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6월 말 1차 접종 인구 늘어날 것…당시 환자수 고려해 방역조치"

지난 8일 광주 북구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 접종 대상 어르신들이 접수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광주북구 제공)/사진제공=뉴스1
지난 8일 광주 북구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 접종 대상 어르신들이 접수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광주북구 제공)/사진제공=뉴스1
정부가 오는 7월 적용 예정인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을 수도권에 적용하더라도 방역관리가 지나치게 완화되거나 환자 수가 바로 확산 국면으로 접어드는 사태는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 수도권의 경우 새 개편안을 적용하더라도 바로 사적모임 제한이 없어지는 1단계에는 해당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새로운 거리두기 개편안의 1단계 조치는 사적모임 제한이 없으나, 지나친 방역완화를 우려해 '8명까지 사적모임 가능'(2단계 조치)적용이 가능하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오는 7월부터 적용될 예정인 새로운 사회두기 개편안과 관련 "우리나라에서 가장 인구밀집도가 높은 지역인 수도권에 새로운 거리두기 개편안을 적용하더라도 현재 상황을 볼 때는 막연하게 두려워할 필요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도권은 현재도 환자 수가 많이 유지되고 있기 때문에 새로운 거리두기 단계 개편안을 적용해도 1단계부터 시작되는 것이 아니라, 조금 더 높은 수준에서 유지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이는 6월 말까지 환자 수 발생 상황 등을 보면서 판단할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윤 반장은 "7월에 거리두기 개편이 되는 시점이 지금보다는 훨씬 더 많은 인구에 1차 예방접종을 하고 난 다음이기 때문에 예방접종률을 고려하면 수도권 방역조치 완화가 환자 수 증가로 바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거리두기 체계 재편을 위해 전남, 경북·경남 일부 등에서 시범적용을 실시하고 있다. 현재 전남, 경남(10개군), 경북(16개 시군)에서 거리두기 개편안을 시행중이며, 강원(15개 시군)에서도 추가 적용할 예정이다.

윤 반장은 "경북 지역에서 5월 24일 이후로 평가를 해보니 시범적용을 한 지역에선 10만 명당 0.1명 환자 수가 발생했고, 시범 적용을 하지 않은 지역에선 0.53명 정도 발생을 했다"며 "시범지역 단위인구당 확진자 수가 훨씬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거리두기 시범적용을 시행한 12개군은 군위, 의성, 청송, 영양, 영덕, 청도, 고령, 성주, 예천, 봉화, 울진, 울릉이다. 시범적용 이전에도 4월 중 국내발생 확진자가 총 14명으로 하루 1명이 안 되는 수준으로 안정적인 지역이었다. 12개 군의 면적은 서울의 15배, 인구수는 4.3%로 인구 밀도가 서울의 0.3% 수준으로 코로나19 발생 시 감염 확산 위험이 상대적으로 낮은 상황이었다.

정부는 경북 뿐 아니라 전남 등 새로운 거리두기 개편안을 적용하는 지역의 환자 수가 대체적으로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윤 반장은 "전남 지역의 경우 인구밀집도가 낮은 군지역만 했던 것이 아니라, 모든 시군을 대상으로 시범적용을 했다"며 "당시 초기에 순천·광양·여수 등 인구밀집도가 높은 동부지역에서 집단감염이 발생돼 초기에는 환자 수가 좀 많이 늘어났지만, 그 이후로는 환자 수가 안정적으로 관리가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5월 일평균 환자 수가 13.3명, 6월에는 8.4명으로 유지가 되고 있어서 환자 수가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고, 감염재생산지수도 1 미만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