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변화 긍정적, 걱정도"…'이준석 대표' 중진들 심경 들어보니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1 15: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30대 보수당 대표 탄생]일부 우려 있지만 정권교체에 긍정적 평이 대세…"조력 아끼지 않을 것"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선 확정 후 정진석 의원과 포옹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선 확정 후 정진석 의원과 포옹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준석 신임 당 대표를 바라보는 국민의힘 중진들의 심경은 복합적이다. 30대의 0선 당 대표의 경험부족에 대한 우려의 시선도 있지만, 변화를 동력 삼아 내년 정권 교체에 힘을 모아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다. 이들의 목소리를 직접 들어봤다.


"변화 긍정적인데 걱정도…당 빠른 수습 급선무"


"당이 새로운 변화를 맞이한 것은 긍정적인데, 걱정이 앞선다."

11일 열린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이준석 대표가 당선된 가운데, 김태흠 의원(3선·충남 보령·서천)은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의 통화에서 "이준석 대표가 다소 가벼운 측면이 있기 때문에 대선 정국을 어떻게 관리해 나갈 수 있을까 우려되는 게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기를 흔들고 있다. '30대·0선'의 이 대표는 역대급 전당대회 흥행을 주도한 끝에 헌정사상 최초의 30대 보수정당 대표에 올랐다.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기를 흔들고 있다. '30대·0선'의 이 대표는 역대급 전당대회 흥행을 주도한 끝에 헌정사상 최초의 30대 보수정당 대표에 올랐다. /사진=뉴스1
김 의원은 "이 대표가 가벼움으로 국민들에게 금방 실망을 주지 않을까 우려도 있다"며 "유승민 전 대표와의 관계와 관련해서도, 계파가 없다고 하지만 차후 인사 등에서 혹여 내분이 일어나지 않을지 걱정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변화는 중심(당 대표)이 바뀌어야 일어나는 것이다. 바뀌어야 할 때 그렇지 않으면 더 큰 화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며 "분명한 건 우리 당뿐 아니라 민주당, 정치권, 온 사회가 바뀔 것이란 사실"이라고 했다. 그는 "공무원 사회 기수에 대한 연공서열도 타파되지 않을까'라며 "긍정적인 측면이 많다"고 평했다.

전당대회 과정에서 나타난 불협화음을 빠르게 수습해야 한단 의견도 나왔다. 박대출 의원(3선·경남 진주시갑)은 "선거전에서 부각됐던 네거티브 요소들을 잊고 긍정적인 에너지만 모으는 게 중요하다"며 "지금은 당내 어떤 것도 뺄셈이 아닌 덧셈과 곱셈으로 만들어 내년 대선에서 정권을 창출해야 한다는 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준석 체제, 염려 안해도 돼…조력 아끼지 않을 것"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선 확정 후 주호영 후보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선 확정 후 주호영 후보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스1
"당 대표가 젊어진다고 당이 혼란해지진 않을 것이다."

이명수 의원(4선·충남 아산갑)은 "이준석 대표는 의원 경험이 없지만 정치를 오래 전에 시작했고 젊음과 혁신의 마인드를 갖고 당내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서 당을 운영하겠다고 했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이 의원은 "변화와 혁신을 바라는 국민들과 당원의 표심이 이준석 후보에게 모인 것으로, 당내 문제는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본다"며 "젊은 당 대표의 마인드를 당 곳곳에 접목시키고 당의 중진들과 현역 의원들의 경험과 경륜을 모으면 되고, 이 대표는 그런 부분을 잘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민주당보다 더 젊은 당 대표가 되면 그 자체가 혁신이고 승리에 가까워지는 것"이라고 했다.

중진들은 내년 정권 승리를 위해 역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당내 최다선인 정진석 의원(5선·충남 공주시부여군청양군)은 "이준석 당 대표 당선은 변화를 뛰어넘는 변혁이라 생각한다"며 "새로운 변화의 결과, 국민의 여망에 부응하는 것이 우리의 사명이니 이준석 대표를 잘 도와 내년 정권교체를 완성할 수 있도록 모든 조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서병수 의원(5선·부산진구갑)도 "당이 잘 추스려져서 앞으로 10개월 후 있을 대선에서 반드시 정권 잡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진들이 먼저 나서기 어려울 수 있으니 대표가 적극적으로 중진들에게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박대출 의원은 "국민의힘 소속 의원 102명이 초선이든 중진이든 정권교체를 위해 각자의 역할을 다해야 한다"며 "중요하지 않은 사람이 없다"고 했다.


전문가들 "이준석, 반짝인기에 그치지 않으려면…"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선 확정 후 나경원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선 확정 후 나경원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전문가들도 이준석 당 대표 체제에 높은 기대감과 우려를 동시에 나타냈다. 이른바 '이준석 리스크'가 불거질 가능성이 있다는 평가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정당 운영이란 게 만만찮다. 방송 나가서 인기 있는 발언하고 SNS에 확산하는 것 이상으로 국가 경영에 맞먹는 정치력이 필요하다"며 "이준석 체제가 자리잡지 못하고 의문이 확산한다면 반짝 인기에 그칠 수 있다"고 했다. 다만 "일단 국민의힘으로선 내년 대선 승리가 발등에 떨어진 불이라 반목과 불협화음이 크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창환 정치평론가(장안대 교수)는 "반 페미니즘 정서에 기대려 한다든가 백신 논란에서 중국을 매도하고 넘어가려는 것은 전형적인 '우파 포퓰리즘'"이라며 "이준석의 인기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실망과 20대 남성의 바람으로 포장됐지만 그 안엔 우파 포퓰리즘이 존재하고 정제되지 않은 선동적인 표현도 많다. 당 대표가 된 이후엔 메시지가 정제되지 않으면 역풍을 맞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국민의힘 자체적인 쇄신 노력도 뒤따라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헌정 사상 첫 30대 보수당 대표로의 변화는 그 자체로 혁신의 상징이지만, 당이 진정으로 거듭나지 않는다면 국민들의 실망감이 배로 나타날 수 있다.

차재원 평론가(부산가톨릭대 겸임교수)는 "'당심 70%'라는 벽을 깨고 이준석이 당선된 건 그만큼 변화를 바라는 열망이 크다는 것인데 이것을 실현하려면 당 대표 간판을 바꿔서 될 것이 아니고 정치문화 전반을 바꿔야 한다"며 "보수가 기존의 기득권을 버리고 철저히 낮아지는 모습을 보여야 당 대표에 의해 속내까지 변했구나 생각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포장지와 국민들과 당원들이 바꿔줬다면, 내용물을 바꾸는 건 당의 구성원"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의 초격차에 삼성이 당하다"…'美日 밀월' TSMC의 역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