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한전선, 카타르 발전소 1500억원 규모 턴키 공사 수주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1 15: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동 쿠웨이트 전력망 구축 현장. /사진제공=대한전선
중동 쿠웨이트 전력망 구축 현장. /사진제공=대한전선
대한전선이 카타르 국영 수전력청으로부터 퍼실리티-E(Facility-E) 송전 시스템 확충 공사를 수주했다고 11일 밝혔다.

전체 물량 중 우선 공급 물량은 277억원 규모고 추후 공급 물량인 1186억원 규모의 후속 구간을 포함하면 총 계약 금액이 1463억원에 달한다. 1186억원 규모의 후속 공급 물량의 정확한 액수는 1년 안에 확정될 예정이다.

카타르 퍼실리티-E는 2600㎿(메가와트)의 전력과 1억 3000만톤의 담수를 생산하는 대규모 담수복합발전소 사업이다. 총 사업비가 30억달러에 이른다.

대한전선은 이 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전력을 카타르 전 지역에 공급하기 위해 신규 전력망을 구축하는 핵심 사업을 수행한다. 제품 공급뿐 아니라 전기 및 토목 공사, 준공시험까지 풀 턴키로 진행되는 프로젝트다. 카타르 지중 케이블 중 최고 전압인 400㎸를 포함해 220㎸, 132㎸까지 모든 송전급의 전력망 공사가 포함된다.

대한전선은 초고압 케이블 분야 전반에 대한 기술력과 턴키 프로젝트 수행 능력의 우수성이 종합적으로 검증 받은 결과라고 밝혔다. 카타르는 다른 중동 지역에 비해 높은 수준의 기술력을 요구하고 최고 등급인 400㎸의 경우 더욱 까다롭게 심사한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유럽, 일본 등 유수의 글로벌 업체들과의 치열한 각축전에서 카타르 정부의 중요 사업인 퍼실리티-E 프로젝트를 수주한 것은 대단히 의미있는 성과"라며 "안정적인 전력 수급을 위한 랜드마크적인 사업의 수주는 대한전선이 기술력과 품질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선도적인 지위를 확보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창업주가 남긴 마지막 질문…"부자는 나쁜 사람인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