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세대교체'에 격양된 이동욱 감독 "LG는 1차지명 다 1군에 있어"

스타뉴스
  • 대구=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1 17: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동욱(왼쪽) NC 감독. /사진=뉴스1
이동욱(왼쪽) NC 감독. /사진=뉴스1
NC 다이노스 이동욱(47) 감독이 신인 드래프트 1차지명 제도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동욱 감독은 1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2021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 앞서 '세대교체' 질문이 나오자 작심 발언을 쏟았다.

이 감독은 "1차 지명으로 뽑을 수 있는 팜이 되지 않는다. 우리가 못 키웠다, 선수가 없다 말이 많지만 1차 지명은 유급해도 안 되고 전학해도 안 되고 작년에는 학교 폭력 문제도 있었다"고 돌아봤다.

가뜩이나 지방 고교에 유망주가 희귀한데 사소한 문제까지 겹치면 좋은 선수를 더 뽑기 어렵다는 이야기다. 유망주가 몰리는 서울은 오히려 선택지가 많아서 고민이다.

이 감독은 "그런 점이 비교가 된다. LG를 보면 1차 지명이 (1군에)다 들어와 있다. 고우석, 이정용, 이민호 전부 1차 지명이다. 손주영, 이상영, 김윤식, 정우영도 2차 1~2번이다. 1군에 7명이나 (신인급 선수가)있다. (1차 지명은)없어졌던 제도인데 왜 다시 생겼는지 이유도 모르겠다"고 탄식했다.

연고 지역 고교 선수를 뽑는 1차 지명은 올해로 다시 끝이다. 내년부터는 전면드래프트로 돌아간다. 연고지 우선권이 폐지되면 프로 구단들의 지원도 줄어든다는 목소리도 있다. 이 감독은 "지원은 우리가 더 많이 했을 것"이라며 "그러면 지원을 많이 한 순서대로 뽑게 해주는 것도 아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이 감독은 "확실히 서울에 집중도가 크다. 어쨌든 있는 선수로 해야 한다. 다른 뜻은 없고 그냥 비교를 해보니 그렇다는 뜻"이라며 확대 해석은 경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