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상장 첫날 급락한 엘비루셈, 15% 넘게 빠졌다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1 15: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특징주

엘비루셈 (14,450원 상승100 0.7%)이 상장 첫날부터 하락 마감했다.

11일 엘비루셈은 시초가 대비 2800원(15.56%) 내린 1만5200원에 거래 마감됐다. 시초가는 공모가인 1만4000원보다 소폭 높은 1만8000원에 형성됐다.

장 초반 주가는 1만9300원까지 치솟았지만 공모가 대비 두 배의 시초가를 형성한 후 상한가로 직행하는 일명 '따상'엔 실패했다.

엘비루셈은 LG 자회사로 출범했던 디스플레이 구동 반도체에 대한 후공정 사업을 하는 업체로 알려져있다. 디스플레이 구동 반도체의 제조 및 판매 사업을 담당해왔지만 2015년부터 판매 사업 부문을 실리콘웍스로 이관한 후 반도체 후공정 서비스를 전문으로 다루고 있다.

지난달 26~27일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희망공모가밴드(1만2000~1만4000원) 상단인 1만4000원으로 공모가가 결정됐고, 지난 2~3일 진행된 일반 공모청약에선 경쟁률 824.51대1을 기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