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부, 내달부터 청년 채용한 중기에 1인당 연 900만원 지원

머니투데이
  • 이창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3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고용부, 1년간 월 75만원씩 두 차례 나눠 최대 3인까지 지원 '청년채용특별장려금' 지원 사업 시행 공고

구직 원서를 접수하는 청년들의 모습/사진=뉴스1
구직 원서를 접수하는 청년들의 모습/사진=뉴스1
정부가 청년을 채용한 중견·중소기업에 채용인원 1인당(최대 3인) 연간 월 75만원을 지원하는 청년채용특별장려금 지원 사업을 시행 공고한다고 13일 밝혔다.

청년채용특별장려금은 정규직으로 청년을 채용한 중소·중견기업에 인건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코로나19 위기로 가장 큰 고용 충격을 받은 청년층의 고용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해왔다.

지원대상은 인건비 부담으로 청년 신규채용을 주저하는 전년도 연평균 기준 고용보험 피보험자(상용직) 5인 이상의 우선지원대상 기업 및 중견기업이다. 사행·유흥업 등 일부 업종 등은 지원에서 제외된다. 지난달 31일 자로 신규 지원이 종료된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받았거나 받고 있는 기업도 신청할 수 있다.

지원금을 받고 싶은 기업은 지난해 12월부터 올 연말까지 청년(만 15~34세)을 정규직 근로자로 신규 채용하고 6개월 이상 고용을 유지해야 하며, 전년도 연평균 기준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보다 청년을 신규 채용한 이후 기업 전체의 피보험자 수가 증가해야 한다.

청년채용특별장려금은 6개월 단위로 총 2회 지급된다. 기업은 신규 채용된 청년에 대한 6개월의 고용유지기간이 채워진 날의 다음 달 1일부터 3개월 이내에 장려금을 신청할 수 있다. 지원요건을 충족하는 기업은 신규 채용한 청년 1인당 월 75만원씩 최대 1년간(최대 900만원) 지원받을 수 있다. 더 많은 기업을 대상으로 인건비를 지원하기 위해 기업당 최대 3명까지 지원한다. 장려금은 고용유지, 근로자 수 증가 등 요건심사를 완료한 이후, 다음달 둘째주부터 지급될 예정이다.

청년채용특별장려금은 오는 28일 오전 9시부터 고용보험 누리집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경우에는 같은날 월별 임금대장, 근로계약서 등 증빙서류를 지참해 가까운 고용센터에서도 가능하다.

다만 청년채용특별장려금은 동일한 근로자에 대해 유사한 기업지원 사업인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 청년 일경험 지원 사업, 특별고용촉진장려금과 중복해서 지원받을 수 없다. 중소·중견기업에 취업한 청년의 장기근속 및 자산형성을 지원하기 위한 청년내일채움공제와는 중복 지원이 가능하다. 또 국민취업지원제도 일경험 프로그램을 참여·수료한 청년을 정규직 근로자로 채용한 경우에도 지원받을 수 있다. 인턴형의 경우엔 3개월 이내에 정규직 근로자로 전환 시 전환 시점부터 지원대상으로 인정한다.

김영중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은 "코로나19 여파로 크게 위축된 청년고용이 완전히 회복되기까지는 상당한 기간이 필요하므로 정부 지원을 강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면서 "이번 청년채용특별장려금이 보다 많은 청년들이 노동시장에 참여하도록 촉진하고, 조금씩 회복되고 있는 청년고용을 가속화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與 "다주택 내년말까지 팔아라" 2023년부터 양도세 기준 변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