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에이프릴 이나은, 이현주 왕따 논란 4개월만 부인 "그런 적 없다"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50
  • 2021.06.11 19: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그룹 에이프릴 이나은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그룹 에이프릴 이나은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그룹 에이프릴 멤버 이나은이 전 멤버 이현주를 따돌렸다는 의혹 등에 대해 4개월 만에 처음 입을 열었다.

이나은은 11일 에이프릴 공식 팬카페에 "안녕하세요 이나은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심경글을 올렸다.

이나은은 "이제서야 글을 쓴다. 죄송하다"며 "그동안 제 입장을 말씀드리지 않은 가장 큰 이유는 회사의 대응을 믿고 기다렸기 때문이다. 지금도 이 생각은 변함이 없다"고 썼다.

이어 "더 이상의 억측을 막아야하는 것도 저의 역할이라 생각한다"며 "정말 그런 적이 없다고, 아니라고 꼭 이 한마디는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나은은 "어린 나이에 데뷔해서 미숙하고 서툴렀던 부분들이 정말 많았다"며 "이번 일을 겪으며 공인이 주는 무게감을 배웠다. 앞으로 자신을 더욱 사랑하고 발전하는 모습으로 여러분 앞에 다가서겠다. 믿고 기다려주셔서 고맙다"고 끝맺었다.

이현주 왕따 논란은 지난 2월 이현주의 동생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현주가 2016년 에이프릴로 데뷔 후 1년여 만에 팀을 탈퇴한 이유가 팀 내 괴롭힘 때문이었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이현주도 지난 4월 인스타그램에 직접 글을 올리고 연습생 시절부터 약 3년간 멤버들의 괴롭힘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DSP미디어는 이현주 동생의 주장이 "객관적 사실과 전혀 다른 일방적이고 왜곡된 주장"이라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하지만 이 여파로 에이프릴 멤버 중 가장 활발히 활동하던 이나은은 큰 타격을 입었다. 출연하던 광고가 모두 중단됐고 촬영을 마친 SBS 예능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에서 분량이 편집됐다. 출연을 확정한 SBS 드라마 '모범택시'에서도 첫 방송 직전 하차했다.



에이프릴 이나은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이나은입니다. 이제서야 글을 쓰게 되어서 너무 죄송해요.그동안 제 입장을 말씀드리지 않은 가장 큰 이유는, 에이프릴을 위해 회사의 대응을 믿고 기다렸기 때문입니다. 팀을 위해 개개인이 대응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생각했고, 지금도 이 생각은 변함이 없습니다.

하지만 많은 분들이 사실과 다른 부분을 믿으셔서 더 이상의 억측을 막아야 하는 것도 팬들을 위한 제 역할이라 생각합니다. 짧게라도 제 생각을 남기겠습니다.

그동안의 일들을 일일이 언급하고 싶지 않았지만, 정말 그런 적이 없다고, 아니라고.. 꼭 이 한마디는 하고 싶었습니다. 지금까지 달려오면서 지난 일들을 여러분께 얘기하고, 제가 직접 경험하고 느낀 기분과 감정들을 공유하는 건, 걸그룹으로서 너무 어려운 일이고 신중하게 해야한다고 생각했습니다.

2015년 5월 17살에 연습생으로 들어와, 3개월 밖에 연습하지 못한 채 8월에 무대에 섰습니다. 낯선 상황에 잘 적응하는 것은 오롯이 제 몫이었습니다. 어린 나이에 데뷔해서 미숙하고 서툴렀던 부분들이 정말 많았습니다.

7년간 활동을 하며 매 순간 솔직한 이나은을 보여드리려 노력했습니다. 가끔은 너무 솔직하고 정직한 제 마음을 표현해 부끄러웠던 적도 있었지만, 많은 사랑을 받았기에 여러분께 다가갈 수 있었습니다. 이번 일을 겪으며 공인이 주는 무게감을 배웠습니다. 매 순간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며 인내하는 것이 전부였습니다.

이 일을 계기로 제가 많이 부족한 건 아닌지 스스로에게 묻고 또 물었습니다. 답은 제 스스로가 더 당당한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앞으로 자신을 더욱 사랑하고 발전하는 모습으로, 공인으로서도 보다 성숙한 모습으로 여러분 앞에 다가서겠습니다. 지금까지 저를 믿고 기다려주셔서 정말 고맙다는 말 하고 싶었어요. 고맙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수익률 세계 3위' 韓 국부펀드, 종잣돈 '좁쌀굴리기' 한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