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에이프릴 진솔, 현주가 쓴 과거 손편지 공개 "악의적 행동 안 했다"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1 20: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그룹 에이프릴 멤버 이진솔이 과거 전 멤버 이현주에게 받은 손편지를 공개했다./사진=머니투데이DB(왼쪽), 이진솔 인스타그램
그룹 에이프릴 멤버 이진솔이 과거 전 멤버 이현주에게 받은 손편지를 공개했다./사진=머니투데이DB(왼쪽), 이진솔 인스타그램
그룹 에이프릴 멤버 이진솔이 전 멤버 이현주를 따돌렸다는 의혹 등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진솔은 11일 인스타그램에 "먼저 논란으로 인하여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며 글을 시작했다.

이진솔은 "법적 절차를 밟고 있었던 문제 등으로 입장문을 내지 못하고 기다리고만 있었다"며 "글을 쓰는 지금 이 순간도 무슨 말을 어떻게 써야 할지 모르겠다. 어떤 말을 해도 믿어주지 않으니 침묵할 수밖에 없었다"고 썼다.

이어 "탈퇴 멤버와는 유난히 얼굴을 마주하는 시간이 적었다"며 "연습실에 거의 나오지 않았고, 숙소에도 잘 오지 않아 스케줄 할 때 만나는 게 거의 대부분이었다"고 밝혔다.

또 "때문에 저는 탈퇴 멤버와 사적으로 얘기할 기회가 많지 않았으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로 알아가려고 노력하고, 챙겨주었던 시간들은 분명히 있었다. 일부이지만 그때의 추억으로 간직했던 것을 이렇게 올리게 되어 너무 슬프다"며 현주가 2016년 12월 진솔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직접 쓴 것으로 보이는 손편지를 공개했다.

끝으로 진솔은 "저는 그분과 생활했던 시간들, 그리고 지금까지 그분에게 악의적인 마음을 품거나 악의적인 행동을 한 적이 절대 없다"며 "긴 침묵에 많이 지쳤을 팬분들, 믿고 기다려 주셔서 감사하다"고 글을 맺었다.

이현주 왕따 논란은 지난 2월 이현주의 동생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현주가 2016년 에이프릴로 데뷔 후 1년여 만에 팀을 탈퇴한 이유가 팀 내 괴롭힘 때문이었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이현주도 지난 4월 인스타그램에 직접 글을 올리고 연습생 시절부터 약 3년간 멤버들의 괴롭힘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DSP미디어는 이현주 동생의 주장이 "객관적 사실과 전혀 다른 일방적이고 왜곡된 주장"이라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에이프릴 이진솔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에이프릴 이진솔입니다.
먼저 논란으로 인하여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합니다.

지금까지 온갖 억측과 비방에도 묵묵히 있었던 이유는 법적 절차를 밟고 있었던 문제와, 회사와의 긴 상의 끝에 입장문을 내지 못하고 기다리고만 있었습니다. 글을 쓰는 지금 이 순간도 무슨 말을 어떻게 써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어떤 말을 해도 믿어주지 않으니 침묵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탈퇴 멤버와 함께 팀 생활을 했었던 기간을 생각해 보면, 전 2015년 2월 회사에 데뷔 확정 멤버처럼 들어와 익숙해질 시간 없이 데뷔 조의 규칙과 루틴에 따라 연습에 매진하기 바빴습니다. 멤버가 확정되고 나서는 외부 외출과 휴가 없이 숙소와 연습실만 오가며 연습을 했었습니다. 그 당시 저를 비롯한 멤버 대부분이 몇 개월 채 알지 못한 상태에서 팀 생활과 숙소 생활을 시작했고 서로를 알아가고 있는 과정 중에 탈퇴 멤버와는 유난히 얼굴을 마주하는 시간이 적었습니다. 연습실에 거의 나오지 않았고, 숙소에도 잘 오지 않아 스케줄 할 때 만나는 게 거의 대부분이었습니다.

때문에 저는 탈퇴 멤버와 사적으로 얘기할 기회가 많지 않았으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로 알아가려고 노력하고, 챙겨주었던 시간들은 분명히 있었습니다. 일부이지만 그때의 추억으로 간직했던 것을 이렇게 올리게 되어 너무 슬픕니다.

저는 그분과 생활했던 시간들, 그리고 지금까지 그분에게 악의적인 마음을 품거나 악의적인 행동을 한 적이 절대 없습니다. 긴 침묵에 많이 지쳤을 팬분들, 믿고 기다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