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학폭 논란' 이다영, 그리스 이적설…대한배구협회 "황당"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60,923
  • 2021.06.12 09: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43
배구선수 이다영 /사진=뉴스1
배구선수 이다영 /사진=뉴스1
'학폭 논란'으로 징계를 받은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25)이 그리스 PAOK 이적설이 제기됐다. 대한배구협회는 규정상 이적이 어렵다며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지난 11일 터키 에이전시 CAAN은 홈페이지에 "이다영이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와 계약했다"며 "한국 국가대표 출신 세터 이다영은 그리스 1부 리그에서 뛰는 첫 한국인 선수가 된다"고 게재했다.

배구선수의 경우 해외리그에 이적을 해야 할 때 대한민국배구협회의 '국제이적 동의서'를 발급받아야 한다. 하지만 이다영은 쌍둥이 이재영과 함께 지난 2월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이면서 흥국생명과 대한민국배구협회로부터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를 받은 바 있다. 해당 동의서 발급이 불가능한 상태다.

대한민국배구협회의 관계자는 스타뉴스와 통화에서 "계약했다고 나와서 당황스럽다"며 "국가간 배구 질서가 있지 않나. 해외 이적을 하려면 국제배구연맹(FIVB), 배구협회 그리고 소속팀 3자 동의를 받아야 한다. 이런 규정은 (배구간) 질서를 잘 지키자는 의미다. 그런데 이렇게 계약 발표가 나와버렸다"고 황당해했다.

이 관계자는 "국내에서 물의를 일으킨 선수에 대해서는 협회 규정에 의거해 국제이적동의서(ITC)를 발급해주지 않도록 하고 있다. 공식적으로 요청한 사실도 없다"면서 "현재로서는 이다영의 해외 이적 가능성은 없다"고 일축했다.

소속 구단 흥국생명 역시 이다영에게 무기한 출장정지 처분을 내렸다. 현재 "현재 확정된 것은 없다"고 밝힌 흥국생명은 이달 말 마감되는 '등록선수 공시'에 이다영과 이재영의 이름을 넣을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헤어숍에서 "카카오 대신 네이버 예약" 부탁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