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돈 주면 성관계해준다" 보이스피싱 20대男 실형 선고

머니투데이
  • 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2 11: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보이스피싱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보이스피싱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성매매를 미끼로 한 보이스피싱 조직의 인출책 역할을 한 2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3단독 정수영 부장판사는 사기·공갈 혐의로 기소된 A씨(27)에게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5월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조건만남 알선을 가장해 금품을 가로채는 '조건만남 사기', 알몸 또는 성관계 영상을 유출하겠다고 협박한 후 금품을 갈취하는 '몸캠피싱' 등의 보이스피싱 조직에 가담했다.

A씨는 피해금액을 송금받아 조직에 전달하는 역할을 맡았다. 그는 2019년 10월 8명의 피해자들로부터 2400여만원을 송금받아 보이스피싱 조직 계좌로 입금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피해자 8명은 '돈을 보내주면 성관계도 해주고, 환불도 받게 해 주겠다'는 보이스피싱 조직원들의 조건만남 사기에 속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A씨는 보이스피싱 조직원으로부터 '몸캠 피싱'을 당한 B씨(22)에게 100만원을 송금받아 보이스피싱 조직의 계좌로 입금하기도 했다.

정 부장판사는 "피고인이 보이스피싱 범행에 적극 가담해 자금 흐름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한 점, 9명의 피해자를 대상으로 한 피해(2500여만원)의 회복이 전혀 이뤄지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이같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